본문 바로가기

눈앞에 날파리나 벌레가 날아다니는 것 같다면? ‘비문증 의심해보세요’

눈앞에 날파리나 벌레가 날아다니는 것 같다면? ‘비문증 의심해보세요’

[산업일보]
노화가 진행되면서 여러 가지 기관을 신경 써야 하지만 그중에서도 눈은 특별히 관리해야 하는 부분이다. 특히 눈앞에 하루살이나 벌레가 날아다니는 듯하다면 혹시라도 비문증이 아닌지 의심해보는 것이 좋다. 한 번 시력을 잃게 되면 되돌릴 수 없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그 중에서도 비문증은 빠른 검사와 치료가 필요한 증상이다. 당장 시력이 떨어지거나 통증이 있지는 않지만, 어느날 갑자기 발생하여 불안할 수 있다. 보통 비슷한 위치에서 시선을 움직일 때 시야를 가리면서 하루살이나 벌레가 날아다니는 듯한 증상이 나타난다. 대개 노화 과정에서 유리체가 변화하면서 발생하기 때문이다.

유리체는 눈 안쪽을 구성하고 있는 투명 젤리 같은 성분이다. 나이가 들면 유리체의 액화 현상이 발생하게 된다. 이 경우 망막에 붙어 있는 부분이 떨어져 나오게 된다.

이렇게 후유리체박리가 시작되면 떨어져 나온 유리체가 점점 혼탁해지기 때문에 시야를 방해하게 된다. 한 번 비문증이 발생하면 안과를 방문해 정확하게 진단을 받아야 한다. 특히 망막 검사를 빼먹어서는 안 된다.

대부분 후유리체박리에 의한 단순 비문증일 가능성이 높지만, 간혹 망막 열공이나 유리체 출혈, 망막 박리가 일어날 수 있다. 따라서 신중하게 검진을 해봐야 한다.

유리체 혼탁이 크거나 넓게 퍼져있다면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 레이저를 이용한 치료까지 고려해야 한다. 따라서 이에 대한 판단을 위해서라도 안과 방문이 필요하다.

비문증을 가벼운 증상으로 봐서는 안 된다. 검진을 통해 치료가 필요한지 아니면 자연적으로 좋아지도록 두어야 할지 결정해야 한다.

도움말: 글로리서울안과 구오섭 대표원장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