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곡지구 상권, 일 평균 유동인구 21만 명

[산업일보]
서울 강서구 마곡지구는 ‘LG사이언스파크’를 필두로 대기업과 관련 기업들이 입주해 최근 6~7년 사이 아파트 값이 급등한 지역이다. 덕분에 마곡역·발산역 인근의 상가들은 좋은 상권이 될 것이라는 기대를 안고, 투자자들의 투자가 이어졌다. 그러나 LG사이언스파크 입주 2년이 지난 현재 마곡역·발산역 인근 상권은 아직 활기를 띤 모습은 아니다.

상가정보연구소가 SK텔레콤 빅데이터 서비스 플랫폼 지오비전 통계를 통해 마곡역·발산역 인근 상권을 분석한 결과 올해 1월 기준 마곡역·발산역 인근 상권 일평균 유동인구는 21만 91명으로 조사됐다. 이는 월평균(30일 기준) 약 630만 명의 유동인구가 마곡역·발산역 주변 상권을 찾는 셈이다.

마곡역·발산역 인근 상권 내 커피전문점 월평균 추정매출은 1천343만 원으로 조사됐다. 이는 상권이 속한 강서구 월평균 추정 매출 1139만 원 대비 204만 원 높은 매출이다.

상가정보연구소가 네이버 부동산 매물을 조사한 결과 현재 마곡역·발산역 인근 상권의 상가(1층) 임대료는 3.3㎡당 10~25만 원 평균 약 17만 원 수준으로 형성돼 있다. 이는 51㎡ 면적 1층에 커피전문점을 운영한다고 했을 때 임차인이 감당해야 할 월 임대료는 약 247만 원이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마곡지구 상가는 분양 당시 대기업 입주, 대형병원 개원 등의 호재로 3.3㎡당 평균 3천~5천만 원에 분양돼 현재에도 임대료가 인근 지역 대비 비교적 높게 형성돼 있다"며 "이러한 이유로 유동 인구 수는 높은 수준이지만 LG사이언스파크와 가까운 상가를 제외한 공항 대로변에 들어선 상가의 공실은 많은 편이다"고 전했다.
이종수 기자 jslee0505@kidd.co.kr

부동산부 이종수 기자입니다. 지식산업센터, 공구유통상가, 공장, 토지 등 산업 부동산 분야의 알토란 같은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