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전기연구원(KERI), 다쏘시스템과 시뮬레이션 센터 구축

한국전기연구원(KERI), 다쏘시스템과 시뮬레이션 센터 구축
다쏘시스템코리아(주) 조영빈 대표이사(왼쪽), 한국전기연구원 최규하 원장(오른쪽)을 비롯한 실무자들이 협약 단체사진을 찍고 있다.

[산업일보]
한국전기연구원(KERI)이 글로벌 소프퉤어 기업 다쏘시스템코리아(주)와 ‘공정 혁신 시뮬레이션 센터’ 구축 추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체결식은 25일 두 기관 대표자가 참석한 가운데 한국전기연구원 창원본원에서 열렸다.

1981년에 설립된 다쏘시스템은 프랑스에 본사를 두고 있다. 140여 개국 22만 고객사와 협력하고 있는 기업이다. 다보스포럼이 선정한 ‘2018년 세계 100대 가장 지속가능한 기업’에서 세계 1위에 선정된 혁신 기술 보유업체다.

한국 지사인 다쏘시스템코리아㈜는 2001년 설립, 삼성전자와 포스코를 비롯한 1만1천 개 고객사를 보유하고 있고, 창원에도 300여 개의 기업에게 기술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다쏘시스템은 이번 협약을 통해 KERI가 2022년 상반기 완공 목표로 추진하고 있는 ‘공정 혁신 시뮬레이션 센터’와 기업들을 연결해 주는 플랫폼 구축에 참여할 예정이다.

공정 혁신 시뮬레이션 센터는 KERI 해석기술지원실이 운영하며, 융복합 해석기술을 활용해 중소·중견기업들이 제품을 만들기 전에 다양한 시뮬레이션을 통해 성능 예측 및 검증 등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기업들이 비싼 소프트웨어를 일일이 구매하거나 사설 업체에 의뢰할 필요 없이, 매우 저렴한 가격으로 센터의 시뮬레이션을 통해 제품 개발을 위한 기간과 비용을 획기적으로 절감할 수 있는 것이다.

KERI 최규하 원장은 “기업들이 쉽고 편리하게 접근할 수 있는 플랫폼 구축은 향후 설립될 ‘공정 혁신 시뮬레이션 센터’ 운영의 성공 열쇠”라고 밝히며 “센터가 기업 지원을 통한 지역 제조업 혁신은 물론, 향후 수요가 급증할 시뮬레이션 전문가 배출의 산실이 될 수 있도록 산·학·연과 취업 연계 및 인턴쉽과도 같은 인력양성 협력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다쏘시스템코리아 조영빈 대표는 “현재와 같은 어려운 경제 여건에서 제조업의 혁신 비즈니스 모델을 산출하기 위해 ICT 기반의 신제조업 생태계 조성이 필수적”이라며, “경남·창원 산업단지 내 중소·중견기업의 디지털 혁신을 지원하는 시뮬레이션 센터가 지역 제조업의 혁신과 인더스트리 르네상스 시대를 여는데 기여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했다.
김예리 기자 yrkim@kidd.co.kr

해외 글로벌 기업들의 동향을 신속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