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독일 자동차 산업, 코로나19에 멈춰 서다

완성차 생산라인 가동 중단…자동차 부품 업체에 더 큰 타격

[산업일보]
엎친 데 덮친 격이다. 디젤 스캔들과 전기차로의 산업 구조 변환 과정에서 성장세 부진을 보이던 독일의 자동차 기업들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COVID-19, 이하 코로나19)이 팬데믹으로 번지면서 생산라인을 중단했다.

KOTRA의 ‘코로나19가 멈춰 세운 독일 자동차 산업’ 보고서에 따르면, 폭스바겐·BMW·벤츠·Audi 등 독일 완성차 기업들은 코로나19의 확산과 함께 2020년 3월 중순부터 4월 19일까지 자동차 생산라인 가동을 중지하기로 결정했다.

자동차 제조사들의 생산 라인 가동 중단은 지난 경제위기를 거치면서도 한 번도 이뤄지지 않았던 초유의 사태여서 그 충격이 더욱 크다. 이번 결정은 향후 자동차 산업에서도 큰 영향을 끼치게 될 것으로 분석된다.

독일 자동차 산업, 코로나19에 멈춰 서다

BMW사는 4월 19일까지 유럽 내 모든 생산라인과 남아공에 위치한 공장에서 자동차 생산을 중단한다. 피해 규모 예측은 정확하게 이뤄지기 어려운 상황이지만, 2020년 자동차 사업부 영업이익률 예상치는 기존의 6~8%에서 2~4%로 하향 조정했다.

가장 먼저 생산라인 가동 중지를 결정한 폭스바겐은 독일 내에서만 직원 수가 10만 명 이상이다. 이에 직원들의 재택근무 시행과 단축근무를 병행할 계획이다. 피해 규모의 정확한 파악은 코로나19 상황이 종료된 이후에 대략적인 손실 규모를 측정할 수 있을 전망이다.

자동차 생산라인의 가동 중지는 부품업체로 연쇄 효과가 이어질 것으로 우려된다. 자동차 부품 기업인 Bosch, Continental, ZF 등 티어1 기업들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게 됐다. 생산 라인 가동 중단 결정에 따라 더불어 단축근무를 강제해야 하는 상황이 된 것이다.

Boch사는 유럽 내에 소재하고 있는 공장의 휴업을 결정했고, Mahle사도 단축근무 공장 우선 순위를 내부적으로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ZF사는 1개의 공장만 휴업을 결정했지만, 추가적 휴업을 검토 중이며, Continental 그룹은 유럽 내 생산라인 휴업을 결정하고, 전 세계 생산라인의 생산량을 조정한다.

대부분의 많은 자동차 부품 기업들이 이번 코로나19로 완성차 기업들 보다 더 많은 부담을 앉게 될 전망이다. 코로나19 사태가 기존 공급 계약에 법적인 영향을 끼치지 않기 때문에 공급업체 입장에서는 완성차 업계에서 기존 계약을 파기하지 않는 이상 생산라인을 유지해야 하는 부담이 있다. 이에 독일 은행들은 자동차 기업들을 대상으로 하는 대출 규모 제한 조치를 진행 중이다.

KOTRA의 권석진 독일 뮌헨 무역관은 보고서를 통해 ‘코로나19 사태로 완성차 기업의 생산라인 가동 중단 기간이 길어질 수 있음을 고려해 해당 기업에 공급하던 한국의 자동차 부품기업에서는 공급계약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절한 재고 관리와 함께 완성차 업체와의 지속적인 교신을 통해 변화하는 상황에 신속히 대처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또한 이번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독일 자동차 산업이 기존 내연기관 차량 생산 구조에서 전기차로의 구조 전환 과정에 더욱 속도를 낼 것으로 예상되므로, 이후 독일 자동차 산업의 구조 변화를 예의 주시할 것을 당부했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