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마트시티에 주력하는 아세안 국가에 ‘신남방정책’ 한국도 반응

“2019년 이후 글로벌 스마트시티 시장 주도권, 아시아-태평양 지역에 있다”

스마트시티에 주력하는 아세안 국가에 ‘신남방정책’ 한국도 반응

[산업일보]
최근 도시문제 해결책으로 스마트시티를 택하는 아세안 국가들이 늘어나고 있다. 스마트시티는 4차 산업혁명과 함께 등장해 지속가능한 도시개발을 위한 방안 중 하나로 여겨져 왔다. 한국 정부도 신(新)남방정책 아래, 아세안 국가의 적극적인 스마트시티 구축 움직임에 힘을 더하기 시작했다.

KDB미래전략연구소의 보고서인 ‘아세안의 스마트시티가 주목받는 이유’에 따르면, 스마트시티의 필요성을 인지한 아세안 국가들로부터 스마트시티 개발을 위한 다방면의 노력이 이어지고 있다.

아세안 지역의 도시화는 특히 급속도로 진행돼 왔다. 빠른 속도로 변화를 겪은 만큼 진통의 크기도 컸다. 늘어나는 인구에 비해 도시가 부족한 상황과, 기반 시설의 낮은 효율성, 환경오염, 슬럼화로 인한 범죄 증가 현상 등 적잖은 사회 및 도시 문제들이 발생하기 시작한 것이다.

이에 이곳저곳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문제를 해결하며, 보다 안전하고 효율적인 도시 건축을 위해 아세안 국가들은 스마트시티에 집중하기 시작했다.

Markets and Markets에 따르면, 글로벌 스마트시티의 시장 규모는 2023년 약 6천172억 달러의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향후 10년간 가파른 성장세를 이어 나갈 것이라는 분석이다.

업계 전문가들은 2019년 이후 아시아-태평양 지역이 글로벌 스마트시티 시장을 주도하게 될 것이라 내다보고 있다. 글로벌 스마트시티 시장 내 아시아-태평양 시장의 비중은 2016년 28.6%에서 2025년 33.9%까지 확장할 전망이다.

특히 전자결제 등과 같은 스마트서비스, 에너지와 관련한 스마트그리드 등 스마트정부와 공공분야가 결합한 형태의 스마트시티 수요가 높은 편이다.

신남방정책을 추진하며 아세안 국가와 긴밀한 관계를 유지해 온 한국 정부도 세종시와 부산시를 중심으로 추진해 온 한국의 스마트시티 노하우를 들고 이 같은 움직임에 반응했다.

최근 한국 정부는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통해 아세안 10개국 26개 도시에 한국형 스마트시티 모델 진출을 적극적으로 추진했다. 도시건설 노하우와 높은 수준의 ICT 솔루션 및 법 제도가 종합적으로 결합한 패키지 형태다.

KDB미래전략연구소 산업기술리서치센터의 김훈섭 연구원은 “아세안 스마트시티 협력사업의 성공을 위해서는 국가별, 도시별 특성을 고려하고 수혜자가 혜택을 체감할 수 있는 맞춤형 모델 개발이 필수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라고 제언했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