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칼럼] 눈의 노화, 비문증… 정밀검진이 필수
산업일보|news@kidd.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칼럼] 눈의 노화, 비문증… 정밀검진이 필수

기사입력 2020-03-18 10:03:46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칼럼] 눈의 노화, 비문증… 정밀검진이 필수

간혹 눈 앞에 먼지 같은 것이 떠다니는 경우가 있다. 눈 앞에 이물질이 날파리 같은 작은 벌레나 실, 점 모양이 보이면서 시선 방향에 따라 이동한다면 이는 비문증일 가능성이 있다.

비문증은 망막과 수정체 사이에 있는 유리체가 수분과 섬유질로 분리되는 액화현상에 의해서 나타나는 증상이다. 유리체는 시신경 부분에 붙어있는데, 액화현상이 진행되면서 점점 떨어져 혼탁한 부분이 남아 비문증이 발생한다. 대부분 노화가 원인으로 50세 전후로 흔하게 경험할 수 있다.

이러한 비문증은 시력 저하를 일으키지는 않아 특별한 치료가 필요하지 않으나, 안구 내 염증 또는 망막열공, 망막박리 등 질환이 있다면 반드시 치료가 필요하다. 망막열공이 동반된 경우의 비문증은 심한 경우 실명으로 이어질 수 있다. 따라서 갑자기 부유물이 선명해지거나 그 수가 많아지면 빠른 시일 내에 안과를 찾아 검사를 받아야 한다.

비문증을 예방하기 위한 방법은 과도한 전자기기 사용을 지양하고 안구 내 영양물질을 보충할 수 있도록 눈에 좋은 영양제를 골고루 섭취하는 것이다. 무엇보다 망막질환은 초기 증상이 유사하고 발견이 늦어질수록 치료가 어렵기 때문에 정기적인 안과 검진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

비문증은 대부분 나이가 들면서 나타나는 노화 현상으로 시력에 영향을 주지 않기 때문에 크게 우려하지 않아도 된다. 다만 비문증이 나타난 동시에 시력이 저하되었거나 가려지는 등 이상 증세가 나타난다면 망막질환에 의한 초기 증상으로 의심해볼 수 있기 때문에 빠른 시일 내에 안과를 방문하여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

도움말: BGN밝은눈안과 강남교보타워점 천현철 대표원장


0 / 1000
주제와 무관한 악의적인 댓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0 / 1000




추천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