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칼럼] 봄철 불청객 오십견, 어깨통증으로 일상생활 방해 주범

비수술적 치료법으로 완치 가능, 예방은 가벼운 스트레칭이 최고

[칼럼] 봄철 불청객 오십견, 어깨통증으로 일상생활 방해 주범

봄기운이 완연해지면서 가벼운 야외활동이나 등산, 스포츠 등을 즐기는 사람들이 늘어났다. 하지만 봄철은 밤과 낮의 기온 차가 커서 우리 몸이 변화하는 기온에 적응하기 어려운 시기다. 겨울 동안 자주 사용하지 않던 근육이나 관절을 무리하게 사용하게 되면 통증이 나타날 수 있는데, 대표적인 질환이 바로 어깨통증을 유발하는 오십견이다.

야외활동이 늘어나는 봄철이 되면 오십견으로 정형외과와 통증의학과 등을 찾는 환자들도 늘어난다. 오십견의 정식 명칭은 유착성관절낭염으로, 어깨를 둘러싼 관절낭에 염증이 생겨 통증이 나타난다. 노화나 부상으로 퇴행성 변화를 일으켜 통증과 염증을 유발한다.

유착성관절낭염은 보통 50대 이상에서 주로 발병하는 경향 때문에 오십견으로 불리지만, 어깨를 자주 사용하거나 무리한 운동으로 인해 나이에 관계없이 오십견이 발생하기도 한다.

그렇다면 오십견은 어떤 특징을 보일까? △어깨 통증으로 일상생활에 지장을 받고, 밤에 통증이 더욱 심해진다 △팔을 뒤로 뻗어 물건을 잡기 힘들다 △어깨의 회전범위가 50%이상 줄어들었다 △어깨부터 팔뚝까지 저린 증상이 있다 △어깨를 사용하지 않아도 통증이 나타난다 △옷을 입을 때나 여성의 경우 브래지어 끈을 올리기 어렵다 등이다.

만일 위에서 언급한 증상 중 3가지 이상에 해당된다면 오십견일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정형외과나 통증의학과 등의 전문병원을 방문해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이와 함께 목덜미가 뻣뻣하고, 목과 손가락까지 방사통이 나타나는 경우도 있다.

오십견은 비수술적 요법으로 치료가 가능한 대표적인 질환이다. 다만, 통증이 적은 초기에 치료해야 효과가 높기 때문에 통증이 나타났을 때 주저하지 말고 병원을 찾는 것이 치료의 만족도를 높이는 가장 좋은 방법이다.

비수술적 치료는 엑스레이나 MRI 등 검사장비를 통해 정확히 진단한 후 시행한다. 관절강 내부에 주사를 투여해 통증을 완화시키거나, 약물치료, 물리치료, 체외충격파, 도수치료, DNA주사 등을 시행하며 전문의의 의견에 따라 다양한 치료방법을 복합적으로 시행해 증상을 개선시킨다. 증상이 악화될 경우 관절낭에 내시경을 삽입해 수술적인 치료를 진행한다.

오십견을 예방하려면 평소 어깨를 무리하게 사용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가벼운 스트레칭은 도움이 되지만 어깨를 꺾고 힘을 많이 준 상태로 위로 뻗는 동작은 어깨 건강에 해가 될 수 있다. 오십견은 재발 가능성이 있으므로, 치료 후에도 통증이 발생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관절의 범위를 넓혀주는 스트레칭을 자주 하면 도움이 된다.

도움말: 화인통증의학과 연신내점 김건 원장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