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학 개강 앞두고 중국인 유학생 입국부터 관리까지 강화

대학 개강 앞두고 중국인 유학생 입국부터 관리까지 강화

[산업일보]
전국에 덮친 코로나19 확산으로 개강이 늦어지거나 각종 모임, 행사 등 취소 행렬이 줄을 잇고 있다. 특히 개강을 앞두고 있는 지역이나 중국 유학생이 많은 경우 방역을 한층 강화하고 있다.

중국인 등 해외노동자와 유학생이 많은 경기도 안산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관내 대학교 개강일을 앞두고 입국하는 중국인 유학생을 대상으로 한층 강화한 관리대책을 펼친다고 27일 밝혔다.

시는 이날부터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하는 중국인 유학생을 학교 기숙사 등으로 바로 수송하기 위해 관용버스 등을 투입, 하루 최대 2회 운영한다고 말했다.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학생들이 기숙사 등에 도착한 뒤에는 즉시 격리해 대학과 함께 공동으로 관리한다. 시는 또 기숙사 밖에서 자가격리 중인 중국인 유학생과 시 공무원을 1:1로 연계해 건강상태 및 생활 관리 등을 위한 전화 모니터링을 실시, 생활용품 대리구매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한국어가 서툰 중국인 유학생의 경우에는 통역을 지원, 코로나19 예방수칙 및 자가격리 생활수칙 등에 대해 상세히 안내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이에 앞서, 지난 21일 관내 대학과 함께 코로나19의 확산 차단을 위해 긴급합동대책회의를 열어 중국인 유학생 관리를 위한 협력체계를 강화하고 공동대응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관내 대학에 마스크와 손소독제, 안내문 배부 및 대학 인근지역의 정기적인 방역을 실시하는 등 감염병 예방 활동을 하고 있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