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기부, 소상공인에 마스크 35만개 긴급 지원


[산업일보]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소공인, 전통시장, 숙박업소 등 소상공인에게 고용노동부에서 제공한 마스크가 지원된다.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감염 방지를 위해 고용노동부(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가 제공하는 마스크 35만개를 소상공인에게 긴급 지원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마스크 지원은 고용노동부(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가 이달 초 30만 개를 제공한데 이어 추가로 35만 개를 지원한데 따른 것이다.

마스크 지원대상은 소규모 제조업체인 소공인 사업장, 전통시장 상인, 우한 교민들에게 임시거주지를 제공한 교민 수용지역 숙박업소, 중국에 사업장을 두고 있는 중소기업 등이다.

중기부 관계자는 “이번에 지원하는 마스크 35만 개가 마스크 수급에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등에게 코로나 감염 예방 및 확산 방지, 영업 정상화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 면서 “소상공인 피해 최소화를 위해 기존 금융지원(자금 지원, 융자금리 인하, 만기연장)외에도 피해점포 정상화 프로그램을 추가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예리 기자 yrkim@kidd.co.kr

해외 글로벌 기업들의 동향을 신속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