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건용 마스크 하루 최대 1천266만 개 생산, 1천555만 개 출고

정부, 보건용 마스크 제조업체 12개 새로 허가, 마스크 본격 생산

보건용 마스크 하루 최대 1천266만 개 생산, 1천555만 개 출고

[산업일보]
보건 마스크 관련, 정부가 긴급수급조정조치를 시행한 지난 12일부터 16일까지 평일 기준 천만 개 이상의 보건용 마스크를 생산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8일 보건용 마스크 생산·출고 등 신고 자료를 분석한 결과, 평일 중 가장 최근인 14일 하루 기준으로 생산업체가 신고한 보건용 마스크 생산량은 1천,266만 개, 출고량은 1천555만 개로 파악했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지난 4일 이후 보건용 마스크 12개 제조업체가 새로 허가됨에 따라 해당 업체가 본격적으로 생산을 시작할 경우 마스크 생산량이 늘어나 수급안정에 기여할 것으로 식약처는 기대하고 있다.

보건용 마스크 생산업자는 긴급수급조정조치 시행에 따라 2월 12일부터 당일 생산·출고량 등을 다음날 낮 12시까지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신고해야 한다. 이러한 지침때문에 마스크 생산업체의 생산·출고량 등을 보다 정확하게 파악할 수 있게 됐다.

식약처 관계자는 "긴급수급조정조치 시행 후 마스크 생산업체의 신고율은 97%(해당 기간 평균)로 대부분 성실하게 신고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신고 내역을 분석해 고의적 허위·누락 신고 등 '물가안정에 관한 법률' 위반이 의심되는 경우 현장 점검 등을 통해 이를 확인하고 필요한 조치를 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예리 기자 yrkim@kidd.co.kr

해외 글로벌 기업들의 동향을 신속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