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국 이어 일본 조선업도 폐업 위기까지 내몰려

미쓰비시 중공업, 기술력 한계로 LNG선 사업에서 물러나

[산업일보]
2012년 유니버셜 조선과 IHI의 합병으로 탄생했던 JMU(Japan Marine United)가 신조선 사업에서 완전 철수한다고 밝힌지 얼마 지나지 않은 지난달 미쓰비시 중공업에서도 LNG선 사업에서 손을 떼고 여객선 분야(Passenger ships)에만 집중할 것을 발표했다

중국 이어 일본 조선업도 폐업 위기까지 내몰려
하나금융투자의 ‘기술력의 한계로 폐업중인 일본 조선업’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012년 JMU 탄생에 발맞춰 미쓰비시 중공업은 일본 최대 조선소 이마바리 조선과 손잡고 초대형 컨테이너선 기술 제휴를 협정해 한국 조선업을 압박하려 했지만 7년의 시간이 지난 지금 선박 건조 사업의 일부를 포기하는 결정을 내리고 있다.

선박 연료가 달라지고 추진엔진이 달라지는 등의 선박기술의 변화에 설계인력이 사실상 거의 없는 일본 조선업계가 적응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2014년 미쓰비시 중공업은 한국 조선업을 넘어서기 위한 일환으로 기존의 Moss LNG선에 장착되는 증기터빈의 성능을 20% 개선시킨 UST(Ultra Steam Turbine)을 장착하는 신형Moss LNG선(Extreme LNG) 계획을 발표했지만 결국 LNG선 사업을 포기하는 결정을 내리고 말았다. 일본 조선업계가 안고 있는 부족한 설계인력의 한계가 새로운 선박의 개발을 이 끌어내지 못했기 때문이다.

일본 대형선사에게서 주문을 받아내 온 일본 조선업은 달라지고 있는 세계 조선업의 경쟁무대에서 더 이상 설 자리는 없는 것으로 보여진다.

하나금융투자의 박무현 연구원은 “일본 상장 조선소인 미쓰이 조선(Mitsui Engineering & Shipbuilding)과 나무라 조선은 영업이익 적자폭이 커지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M.O.L과 NYK 같은 일본 대형 선사들로부터 선박을 주문 받고 있지만 선사들이 요구하는 기술 수준에 미치지 못해 선박 정상인도가 어려워지고 있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박 연구원은 “반면 한국 조선업은 주력 선종인 탱커와 LNG선 건조를 늘리면서 수익성이 점차 회복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대우조선해양은 지난해 상반기 누적 9.3%의 영업이익률을 보였고 3분기에는 드릴쉽 1척의 계약 취소에 따른 일회성 손실이 반영되기도 했다”고 언급했다.
김진성 기자 weekendk@kidd.co.kr

안녕하세요~산업1부 김진성 기자입니다. 스마트공장을 포함한 우리나라 제조업 혁신 3.0을 관심깊게 살펴보고 있으며, 그 외 각종 기계분야와 전시회 산업 등에도 한 번씩 곁눈질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