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아지 중성화 수술, 먼저 고려할 사항은?

강아지 중성화 수술, 먼저 고려할 사항은?
보통 강아지를 입양하게 되면 제일 먼저 고민하게 되는 것이 강아지 중성화 수술이다.

하지만 자연스러운 생식현상을 인위적인 수술로 막는 것이 강아지에게 도움이 될지를 따져보며 주저하는 경우가 많다.

물론 반려견의 2세를 생각하고 있다면 고민할 필요도 없겠지만, 그렇지 않다면 전문가들과 상의하여 안전하고 신속하게 수술을 받은 것이 좋다.

이미 많은 전문가들이 반려견의 건강과 질병예방을 위해 중성화 수술을 권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왜 전문가들은 중성화 수술을 필수 불가결하다고 하는 것일까?

강아지 중성화 수술을 하지 않은 수컷의 경우 고환암, 전립선 비대 등 생식기 관련 질병 외에도 항문주위 선종, 회음부 탈장과 같은 질병이 발생할 위험성이 증가한다.

암컷의 경우에는 자궁축농증, 난소암, 유선종양과 같은 질병의 가능성이 높아져서 이미 자궁 질환이 생긴 암컷에게 뒤늦게 중성화 수술을 하게 되는 경우도 있다.

만약 강아지 중성화 수술을 받게 되면, 이와 같은 질환들의 발생률을 90%이상 예방할 수 있다.

아울러 중성화 수술을 받지 않은 강아지의 경우에는 성 호르몬에 의한 체내 밸런스가 달라지면서 신체적, 정신적으로 스트레스를 받을 수 있다.

기본적으로 수컷은 상시 발정이기 때문에 성적인 욕구를 해결하지 못 할 경우 스트레스로 대소변을 아무데나 하거나 공격성을 보이는 경우가 있다.

암컷 소형견의 경우에는 일년에 두 번 가량의 발정기가 오는데 이 시기에 사람과 마찬가지로 복통이나 소화기능 저하, 피부병 등이 생기는 경우도 있다. 따라서 반려견의 스트레스를 줄여주기 위해서는 중성화 수술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위와 같은 이유로 강아지 중성화 수술을 결정했다면, 시설은 물론이고 실력을 두루 갖춘 병원을 찾는 일도 중요하다.

이미 중성화수술이 대중화됐다고 하지만, 최소한으로 절개해 통증을 줄여주는 시술이 가능한 병원은 많지 않기 때문이다.

또한, 수술 후 케어에 대한 부분도 병원선택의 중요한 기준이 되는 사항이다. 수술시간 자체는 암컷은 20분 내외, 수컷은 5분 내외 등으로 짧은 시간이지만, 수술 후 안정을 취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됐는지에 따라 회복 여부가 달라지기 때문이다.

강아지 중성화 수술은 소형견 기준으로 암수 모두 완전히 성숙되기 전인 생후 5~7개월에 하는 것이 좋다. 암컷은 보통 첫 생리 전에 중성화 수술을 해야 유방암의 확률을 90% 이상 예방 가능하다.

한편, 강아지 중성화 수술을 한 이후에는 사람과 마찬가지로 강아지도 호르몬의 분비가 줄고 식욕이 늘어 체중이 증가할 수 있다.

따라서 수술을 진행하고 난 뒤 저칼로리 사료로 바꾸고 영양소가 많이 든 간식들을 챙겨주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체력과 건강을 유지하기 위한 목적으로 반드시 산책을 시켜주는 것이 필요하다.

도움말: 양산24시S동물메디컬센터 이영진 원장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