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칼럼] 구축코 성형, 정확한 원인 분석과 집도의 실력이 관건

[칼럼] 구축코 성형, 정확한 원인 분석과 집도의 실력이 관건
예전에 비해 코 성형을 받는 인구가 늘어난 만큼 코 성형 후 구축현상으로 인한 문제로 재수술을 알아보는 사람들도 늘어났다. 구축현상이 생기면 외적으로 코가 들리거나 짧아져 들창코처럼 변하게 된다.

이러한 구축현상의 원인은 보통 인공 보형물로 인해 염증이 생긴 경우이다. 코에 염증이 생긴 후 초기에 치료하지 않고 그대로 두게 되면 내부에 흉터 조직이 생기면서 코가 딱딱해지고 수축현상이 일어나면서 코끝이 들리게 되고 코가 짧아지는 것이다.

구축코 성형을 고민하는 이들이 제일 많이 하는 질문은 들린 코가 다시 내려가 코가 원래대로 원상복귀 될 수 있냐는 것이다. 이 질문에 답을 하자면 결론적으로는 가능하다.

하지만 기존의 인공 보형물을 조직이 손상되지 않도록 깔끔하게 박리하고 자가조직을 다시 삽입해야 하며, 이에 따른 골격구조에 대한 교정뿐만 아니라 흉살 제거라는 피부 교정도 진행해야 한다는 점에서 난이도가 높다 할 수 있다.

구축현상이 발생한 코는 코끝과 주변부에 흉살이 만들어지고 이 흉살이 연골을 덮게 되는데, 이때 흉살 조직을 피부 괴사나 함몰 등의 문제없이 깔끔하게 분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박리를 잘못하면 혈관이 다칠 수 있으며 이는 다시 흉살이 생기는 원인이 되기 때문에 다양한 경험과 높은 숙련도의 의료진을 만나는 것이 상당히 중요하다.

구축코 성형 시 코끝 연골은 이미 변형된 경우가 많기 때문에 약해진 코끝 연골을 늑연골 등 자가조직을 사용하여 보강하게 된다.

이 때 개인별 코 상태와 발달한 자가조직의 상태에 따라 비중격연골, 귀연골, 자가진피, 늑연골 중 가장 적합한 것을 재료로 사용하게 된다. 때문에 위의 4가지 자가조직을 모두 능숙하게 다룰 수 있는 의료진을 만나야 한다. 가령, 내게 적합한 자가조직은 늑연골인데 집도의가 잘 다룰 수 있는 재료가 비중격연골이라서 이를 안내하게 되면 큰일이지 않겠는가.

따라서 들린 코를 원상복귀하여 구축코 스트레스에서 벗어나려면 충분한 시간을 두고 상담을 진행하면서 내게 적합한 코 성형 재료에 대해 꼼꼼히 안내하는지 확인하고, 수술을 통해 어떤 모습으로 개선되는지 미리 예측되는 모습을 보여주는지 확인해보는 것도 도움이 될 수 있다.

도움말: 코샵성형외과 이민혁 대표원장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