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넷플릭스·유튜브 등 한국 진출 활발…국내 OTT 시장은 잠식 위기

상호 간 서비스 통합·협력 넘어 “토종 영상 콘텐츠 경쟁력 키워야”

[산업일보]
네트워크 기술의 발달로 인해 국내 영상미디어 시장의 구도가 재편되기 시작했다. TV와 셋톱박스를 넘어 스마트폰 위주의 OTT 서비스의 시대가 도래함에 따라, 글로벌 시장 내 국내 OTT 업계의 경쟁력을 강화할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노력이 이어지고 있다.

KDB 미래전략연구소가 최근 발표한 보고서인 ‘국내 OTT 산업의 위기와 대응 방안’에 따르면, 최근 유료 케이블 방송 시청자가 가입을 해지한 후 인터넷 플랫폼으로 이동하는 현상인 ‘코드-커팅(Cord-cutting)’ 현상이 확대됨에 따라, 국내외 OTT 시장이 급격한 성장세에 오르기 시작했다.

OTT란 기존에는 TV나 셋톱박스를 통해 시청할 수 있었던 드라마와 TV 방송 등의 콘텐츠를 인터넷을 통해 스마트폰 등의 기기로 제공받을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다.

넷플릭스·유튜브 등 한국 진출 활발…국내 OTT 시장은 잠식 위기

OTT 시장은 영화와 드라마, 다큐멘터리 등 전문 영상 제작사와 방송사 등으로부터 제작되는 ‘폐쇄형 OTT’ 서비스와 먹방, 여행, 일상 Vlog 등 1인 크리에이터 등에 의해 제작돼 가볍게 소비되는 ‘개방형 OTT’ 서비스로 나뉜다.

폐쇄형과 개방형 OTT 서비스에서 가장 많은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는 국가는 단연 미국이다. 폐쇄형 OTT의 경우 넷플릭스(Netflix)가, 개방형 OTT의 경우 유튜브(Youtube)가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하지만 넷플릭스와 유튜브 등 글로벌 OTT 서비스가 하나 둘 씩 한국 진출에 성공하기 시작하자, 국내 토종 OTT 시장의 잠식이 가속화 할 것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점차 커지기 시작했다.

2016년 한국 서비스를 개시한 넷플릭스의 국내 유료 이용자 수가 급격히 증가하는 추세이며, 거대한 자본력과 막강한 콘텐츠를 기반으로 한 미국의 신규 OTT 서비스들도 한국 진출을 추진함에 따라 미국 OTT 기업의 국내 시장 잠식에 대한 대응 마련이 촉구되고 있다.

이에 폐쇄형 OTT 서비스 시장에서는 지상파 3사의 POOQ과 SKT의 Oksusu가 통합 서비스인 ‘웨이브(Wavve)’를 출시하고, CJ E&M의 TVING과 JTBC는 업무 협약을 체결하는 등 상호 간 서비스 통합과 협력의 방식으로 국내 기업들이 미국 OTT 서비스 대응 노력을 이어나가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개방형 OTT 서비스 시장의 경우, 무서운 속도로 영향력을 키워나가는 유튜브와 달리 국내 토종 OTT 생태계 자체의 활성화가 미흡한 실정이기에 토종 영상 콘텐츠의 경쟁력을 강화할 방법을 찾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제기되고 있다.

KDB 미래전략연구소 미래전략개발부의 임송식 연구원은 “미국발 OTT 기업의 국내 시장 잠식을 피하기 위해서는 토종 영상 콘텐츠 경쟁력을 강화함과 동시에 이를 위한 적극적인 금융 지원을 이어나가야 한다”라며 “장기적으로는 OTT 업계 내 적극적인 M&A를 유도하는 등 국내에 분산된 영상 미디어 콘텐츠 제작 역량을 결집해 시너지를 창출하도록 산업 재편을 고려할 필요도 있다”라고 말했다.

최수린 기자 sr.choi@kidd.co.kr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