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산진. 신남방지역 기계장비 수출 모멘텀 확대

2019 태국 방콕 국제기계전(METALEX 2019) 한국관 참가

기산진. 신남방지역 기계장비 수출 모멘텀 확대


[산업일보]
정부 차원에서 아세안 지역에 대한 교역을 더욱 확대시키려는 움직임이 강화되고 있는 가운데, 국내 기업들이 최근 대표적인 아세안 국가인 태국에서 열린 기계산업 관련 전시회에 참가했다.

한국기계산업진흥회(이하 기산진)는 11월 20일부터 23일까지 태국 방콕 바이텍(BITEC) 국제전시장에서 개최된 ‘2019 태국 방콕 국제기계전(METALEX 2019)'에 참가해 1천750만 불의 계약 및 상담실적을 올렸다고 밝혔다.

지난 11월 4일 방콕에서 우리나라를 포함한 RCEP 참여국 정상들이 협정문을 타결해 ASEAN지역으로의 수출환경 개선이 기대되는 가운데, 기산진은 KOTRA와 공동으로 통합한국관을 구성해 전시회에 참가했다.

ASEAN의 2018년 기계산업 교역규모는 수출 893억 불, 수입 1천293억 불 수준이며 특히, 태국은 ASEAN 전체에서 수출은 25.7%인 230억 불, 수입은 16.9%인 218억 불을 차지하는 이머징마켓이다. (UN자료 기준)

태국은 ASEAN에서 베트남 다음으로 한국산 기계류 수입이 많은 국가로, 2019년 10월 누계기준 우리나라 기계류의 태국 수출은 전년동기대비 25.8% 증가한 7억6천만 불을 기록했으며 연말까지 9억불을 상회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올해 33회째를 맞이한 ‘태국 방콕 국제기계전(METALEX)’은 ASEAN지역 최대 기계류 전시회로, 관련 시장 진출을 꽤하는 국내 기업들에게 선호도가 높다.

통합한국관에는 총 37개 국내 우수 기계류 기업이 참가했으며, 참가 기업들은 랙/피니언, 산업용 체인, 공구류, 기어박스, 펌프류 등 주요 기계 부품류를 선보였다.

이번에 처음으로 태국 딜러 물색을 위해 참가한 (주)제일솔루션은 “다수의 바이어들에게 높은 관심을 받아 향후 태국 및 아세안 시장내 비즈니스에서 높은 가능성을 확인했다”며 “가격경쟁력을 확보한다면 큰 성과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주)한토는 “일본기업이 장악한 태국시장에서 현지바이어의 한국 제품에 대한 높은 관심을 확인했으며, 향후 시장진출을 긍정적으로 본다.”고 밝혔다.

(주)쎄텍은 “태국의 제조업 발전에 따라 현지기업들이 향후 공장자동화(FA)로 진입 시, 주요 기계류 부품의 높은 수요가 기대되며 이번 전시회 참가가 미래 잠재고객을 창출하는 기회가 됐다”고 밝혔다.

한편, 기산진은 우리 정부의 신남방정책 및 소재·부품·장비 지원정책과 연계해 우리 기계장비산업의 경쟁력 강화와 Global化를 위해 유망시장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해외마케팅 지원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김진성 기자 weekendk@kidd.co.kr

안녕하세요~산업1부 김진성 기자입니다. 스마트공장을 포함한 우리나라 제조업 혁신 3.0을 관심깊게 살펴보고 있으며, 그 외 각종 기계분야와 전시회 산업 등에도 한 번씩 곁눈질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