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윙배너

[2019 한국기계전] 하이젠모터, 반 세기 넘게 쌓은 기술로 얻은 ‘모터 전문기업’ 명성

김재학 대표이사 “투자와 기술 숙성기 지나 본격적 제품화·상품화 돌입”

[산업일보]


[2019 한국기계전] 하이젠모터, 반 세기 넘게 쌓은 기술로 얻은 ‘모터 전문기업’ 명성
하이젠모터 김재학 대표이사


일본과의 무역규제가 발효된 지도 100일이 지났다. 흔히 ‘소부장’이라고 불리우는 소재‧부품‧장비 분야가 입는 타격이 클 것이라고 예상됐으나, 남다른 기술력을 갖고 있는 기업들에게는 오히려 국산화에 대한 요구가 커지는 지금이 오히려 기회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지난 10월 22일부터 25일까지 나흘간 산업통상자원부 주최, 한국기계산업진흥회 주관으로 일산 킨텍스 1관에서 열린 한국산업대전 2019-한국기계전(KOMAF)+제조IT서비스전(MachineSoft)(이하 2019 한국기계전)’에 참가한 하이젠모터는 1963년에 출범된 금성사(현 LG전자)의 사업부를 모태로 하는 기업으로 50여 년이 넘는 세월 동안 축적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명실공히 모터 전문기업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국내 굴지의 기업을 두루 거쳐 온 김재학 대표이사가 2008년에 인수해 시장공략에 나선 하이젠모터는 산업용 모터와 로봇이나 자동화설비에 사용되는 서보모터, 전기자동차용 모터 등을 생산해 국내외 시장에 공급해 왔으며, 이번 전시회에서는 자체적으로 개발한 제조용 로봇을 위한 모터와 서보드라이버를 출품했다.

또한, 협동로봇에 사용되는 드라이브나 모터, 감속기, 엔코더 등을 하나로 합친 모듈과 웨어러블 로봇의 관절 부위에 해당하는 매커니즘, 대용량 방폭형 모터에서부터 자사의 기술로 만든 델타로봇과 직접 개발한 제조로봇의 제어기술 소프트웨어 등도 관람객들에게 선보였다.

김 대표이사는 “인수 전에는 비교적 소형의 산업용모터가 주력제품이었지만, 인수 후에는 기술의 폭과 질을 넓히고 높이는데 성공해 산업용‧제어용‧전기자동차용 모터까지 만들어내는 유일한 모터전문‧모터제어기술 전문기업이 됐다”며, “12년 동안 회사 규모에 비해 R&D 자금도 많이 투자했고 국책지원도 받는 등 지금까지가 기술에 투자하고 숙성시키는 시기였다면 이제는 본격적인 제품화‧상품화의 시기에 들어섰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최근의 시장 흐름에 대해 김 대표이사는 “소재‧부품‧장비의 국산화를 추진하는 방향으로 정부 정책이나 시장 흐름이 바뀌는 것은 우리에게 호재”라며, “‘물 들어올 때 배 띄운다’는 말에 맞게끔 우리가 준비한 제품을 고객에게 적극적으로 홍보해 일본산(産) 제품을 대체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전기자동차 모터 분야에 대해서는 “현대자동차가 가진 승용차 위주의 전략은 막대한 자본이 들어가기 때문에 작은 회사는 중요한 역할을 하기 어렵다”고 말한 김 대표이사는 “마이크로모빌리티 또는 버스, 승용차, 특장차 등의 분야는 우리 기술이 충분히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 이미 특장차나 버스 업체 2곳과 특장차 업체에서 장착 시험을 진행중이기 때문에 적절한 시기에 상품화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마이크로 모빌리티의 경우 정부의 국책과제가 추진하는 한국형 표준 플랫폼에 구동장치를 하이젠모터가 맡아서 개발 중에 있어 시장에서 관련 플랫폼 활용해 개성있는 제품이 만들어질 것이라고 김 대표는 내다봤다.
김진성 기자 weekendk@kidd.co.kr

안녕하세요~산업1부 김진성 기자입니다. 스마트공장을 포함한 우리나라 제조업 혁신 3.0을 관심깊게 살펴보고 있으며, 그 외 각종 기계분야와 전시회 산업 등에도 한 번씩 곁눈질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0 / 1000

추천제품

1/7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

제호 : 산업일보

(08217) 서울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업무A동 7층 (구로동, 중앙유통단지) | 대표전화 : 1588-0914

등록번호 : 서울 아00317 | 등록일 2007년 1월29일 | 발행일 : 2007년 7월 2일 | 발행인 · 편집인 : 김영환

로고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에 의거하여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2007 DAARA. All Right Reserved.

로고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에 의거하여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

대통령표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