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윙배너

인도, ‘플라스틱 금지법’ 도입 후 1년…“소비자 불만 잠재울 대체품 필요”

내구성X·실업·경제적 손실↑…“품질 강국 한국, 기회의 땅 ‘인도’ 위한 진출 전략 모색해야”

인도, ‘플라스틱 금지법’ 도입 후 1년…“소비자 불만 잠재울 대체품 필요”

[산업일보]
인도가 ‘플라스틱 폐기물 배출 2위 국가’의 불명예를 벗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 환경 보호 차원에서 규제 도입에 박차를 가했지만 현실은 녹록지 않아 보인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는 최근 발표한 ‘플라스틱 금지법이 미친 영향, 인도의 친환경 시장 트렌드’ 보고서에서, 미비한 환경 보호 정책과 부족한 폐기물 처리 시설 등으로 인해 골머리를 썩여 왔던 인도가 2018년 6월, 29개의 주 중 25개에 달하는 주에 플라스틱 금지법을 도입했다고 밝혔다.

플라스틱 금지법이 도입된 후 1년이 넘는 시간이 흐른 현재, 해당 규제는 환경을 보호하자는 바람직한 취지에도 불구하고 관련 업계의 반발과 소비자들의 불만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해당 규제로 인해 인도 내 요식업과 식품 배달업을 넘어 소매업에서도 비닐과 플라스틱 등의 일회용품 대신 종이, 쌀, 바나나 나뭇잎 등의 대체품을 활용하는 움직임이 늘어났지만, 낮은 품질로부터 나오는 불편함이 소비자의 불만을 조성하기 시작한 것이다.

특히 문제가 되는 것은 일회용 플라스틱 대체품들의 내구성이다. 일회용 플라스틱 빨대의 대체품으로 등장한 종이 빨대의 경우, 음료를 마시는 도중에 찢어져 버리는 경우가 다수에 해당했으며, 바이오 빨대 또한 뜨거운 음료에는 사용할 수 없어 완전한 대체에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일었다.

해당 규제로 인한 실업과 경제적 손실에 대한 우려도 무시할 수는 없었다. 플라스틱 산업이 경제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인도의 마하라슈트라 주에서는 플라스틱 금지법으로 인해 약 30만 명의 실업자와 약 1천5백억 루피 이상의 손실이 야기될 것으로 예상돼 관련 업계의 격한 반발을 사고 있는 상황이다.

KOTRA의 한가영 첸나이 무역관 측은 “인도 내 플라스틱 대체품 시장은 환경 오염에 대한 인식 제고와 일회용품 사용 규제의 영향으로 인해 향후 밝은 전망이 예상된다”라며 “하지만 가격과 질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는 획기적인 신제품이 개발돼야 할 것으로 보인다”라고 제언했다.

이에 품질에 강한 한국이 내구성을 갖춘 신제품을 들고 인도로 나아갈 기회의 문 또한 더욱 넓어질 것으로 고려돼 국내 관련 업계에도 적절한 진출 전략이 요구되고 있는 시점이다.

한 무역관은 “플라스틱 규제에 대한 인도 정부의 의지가 강한 상황에서 뛰어난 재활용 기술을 바탕으로 인도와 기술 협력을 진행하는 것 역시 좋은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최수린 기자 sr.choi@kidd.co.kr

0 / 1000

추천제품

1/7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

제호 : 산업일보

(08217) 서울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업무A동 7층 (구로동, 중앙유통단지) | 대표전화 : 1588-0914

등록번호 : 서울 아00317 | 등록일 2007년 1월29일 | 발행일 : 2007년 7월 2일 | 발행인 · 편집인 : 김영환

로고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에 의거하여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2007 DAARA. All Right Reserved.

로고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에 의거하여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

대통령표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