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국 절반 이상 개인정보 유출 경험

최근 1년 중국 네티즌의 절반 이상이 일상생활서 개인정보 침해 받아

중국 절반 이상 개인정보 유출 경험

[산업일보]
중국 네티즌들이 최근의 사이버 보안에 대해 만족도를 보였다면, 심각한 개인정보 유출 경험을 겪었다.

봉황망코리아가 중관춘온라인(中关村在线)의 말을 인용, 지난 15일 톈진시(天津市)에서 열린 ‘2019년 사이버 보안 특별주제 발표회(2019年网络安全专题发布会上)’에서, 중국 컴퓨터 학회(CCF, China Computer Federation)가 ‘2019년 누리꾼 사이버 보안 만족도 조사 활동 총보고서(《2019年网民网络安全感满意度调查活动总报告)’를 통해 이 같이 발표했다고 밝혔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최근 1년간 중국 누리꾼의 58.75%가 일상생활에서 개인정보 침해를 경험한 것으로 조사됐다.

CCF는 올해 중국 네티즌들의 사이버 보안 만족도는 크게 늘었지만, 네트워크가 안전하다고 답한 중국 네티즌 비율은 51.25%로 지난해보다 12.91% 증가했다.

전체 네티즌들이 평가한 사이버 안전 점수는 5점 만점에 3.4893점으로 지난해보다 0.2857점 올랐고 사이버 보안 만족도 지수는 100점 만점에 69.128점을 기록했다. 개인정보 보호와 기업 안전 책임 방면에서는 여전히 낮은 점수를 기록했다.

중국 네티즌의 37.4%는 개인정보 유출이 매우 많거나 비교적 많다고 응답했고 19.69%는 인터넷 기업의 안전 책임 이행 상태가 좋지 않거나 매우 나쁘다고 답했다.
이겨라 기자 hj1216@kidd.co.kr

국제산업부 이겨라 기자입니다. 전자, 기계, 포장산업 등 중화권 소식과 전시회 소식을 발빠르게 전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0 / 1000

추천제품

1/7

주소 : 08217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업무A동 7층 | TEL : 1588-0914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0317 | 등록일자 2007년 1월29일

발행인 · 편집인 : 김영환 | 사업자번호 : 113-81-39299 | 통신판매 : 서울 구로-1499 | 발행일자 : 2007년 7월 2일

로고

로고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에 의거하여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에 의거하여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