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소에너지 생태계 구축 통해 환경·산업육성 ‘두 마리 토끼’ 잡는다

경기도, ‘수소에너지 생태계구축 기본계획’ 발표

수소에너지 생태계 구축 통해 환경·산업육성 ‘두 마리 토끼’ 잡는다
브리핑 중인 김재훈 경기도 환경국장


[산업일보]
최근 미세먼지 등 각종 환경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으로 수소산업이 주목 받고 있는 가운데, 18일 경기도청에서는 ‘경기도 수소에너지 생태계 구축 기본계획’이 발표됐다.

이날 발표된 수소에너지 기본계획은 크게 ‘5대 추진목표’와 이를 실현하기 위한 ‘5대 분야·20대 중점과제’ 등으로 구성됐다.

먼저, 경기도는 오는 2030년까지 ▲수소생산기지 10개소 발굴 ▲수소배관망 100km 확대 ▲수소차 13만대 및 수소버스 4천대‧수소충전소 200개소 보급 ▲수소연료전지발전 1GW 구축 ▲주력사업융합형 수소클러스터 육성 등 ‘5대 추진목표’ 달성을 위해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

도는 수소관련 각종 인프라 확충을 통해 ‘저렴한(Cheap) 수소, 그린(Green) 수소, 안전한(Safe) 수소’를 실현함으로써 ‘수소에너지전환을 통한 CO2/미세먼지 Free Zone 실현’이라는 비전을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이어 ▲저렴하고 안정적인 수소공급체계 구축 ▲누구나 수소를 사용하는 도민체감형 인프라 확대 ▲CO2-Free Zone 수소융합테마도시 ▲주력사업융합형 수소클러스터 조성 ▲안전한 수소에너지 지원기반 구축 등 ‘5대 분야’를 중심으로 한 20대 중점과제도 함께 제시됐다.

분야별 대표적 중점과제를 살펴보면 도는 ‘저렴하고 안정적인 수소공급체계 구축’을 위해 3만5천 평 규모의 평택 LNG인수기지를 수도권 남부 및 중부권역의 거점형 수소공급허브로 구축해 나가기로 했다.

이를 통해 평택 LNG인수기지를 수소공급허브로 구축하는 것은 물론 나아가 ‘냉열을 이용한 액화수소’, ‘해외 그린수소’ 도입을 위한 수소 인수기지로 활용할 수 있도록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수소차와 수소버스, 충전소, 수소연료전지발전 등 ‘도민 체감형 인프라’를 확대하는 내용도 담겼다.

도는 수소승용차를 2022년 6천 대, 2030년 13만 대 보급하고, 수소버스는 2022년 100대를 시작으로 2030년 현재 버스보유대수의 30% 수준인 3천 대까지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수소충전소의 경우에는 2020년 27개소, 수소버스용 충전소는 3개소를 시작으로 2030년까지 150개소, 수소버스용 50개소로 확대할 방침이다.

브리핑을 진행한 김재훈 경기도 환경국장은 “도민에게는 미세먼지 없는 깨끗하고 안전한 환경과 일자리를 제공하고 기업에게는 세계적 수준의 국산 기술력을 확보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수단으로 발전시킬 것”이라며 “경기도가 세계 수소산업 성장기 시장을 주도하는 중심지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신상식 기자 scs9192@kidd.co.kr

반갑습니다. 신상식 기자입니다. 정부정책과 화학, 기계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빠른 속보로 여러분들을 찾아뵙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0 / 1000

추천제품

1/7

주소 : 08217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업무A동 7층 | TEL : 1588-0914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0317 | 등록일자 2007년 1월29일

발행인 · 편집인 : 김영환 | 사업자번호 : 113-81-39299 | 통신판매 : 서울 구로-1499 | 발행일자 : 2007년 7월 2일

로고

로고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에 의거하여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에 의거하여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