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거용 부동산 위축…상업용 부동산 영향 미치나

상업용 부동산 건축 허가 건수, 6년 만에 4만 건 이하로 하락

주거용 부동산 위축…상업용 부동산 영향 미치나
(수원시 인계동 오피스텔 건축현장/이미지 출처=상가정보연구소)

[산업일보]
전국 상업용 부동산 착공량이 지난 2013년 이후 6년만에 최저로 돌아섰다.

부동산 시장의 얼어붙은 분위기가 유지되면서 상업용 부동산 착공량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올해 전국 상업용 부동산(판매 및 영업시설, 위락시설, 근린생활시설, 숙박시설, 업무시설 등) 착공량(1~7월)은 6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17일 상가정보연구소가 국토부 통계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올 1월부터 7월까지 상업용 부동산 착공량은 2만7천702동으로 조사됐다. 이는 2013년 2만 7천8동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주거용 부동산 위축…상업용 부동산 영향 미치나

상업용 부동산 건축 허가 건수도 상황은 다르지 않다. 2013년 이후 1~7월 상업용 부동산 건축 허가 건수는 매년 4만동 이상을 유지했다. 그러나 올해 3만 9671동을 기록하며 6년 만에 4만동 이하로 떨어졌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주거용 부동산을 시작으로 침체된 부동산 시장의 분위기가 상업용 부동산 시장까지 이어져 상업용 부동산 공급이 준 것으로 보인다"며 "높은 분양가격, 공실 위험 등의 문제로 상업용 부동산 투자 희망자들이 상당수 시장을 이탈한 것도 상업용 부동산 공급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이종수 기자 jslee0505@kidd.co.kr

부동산부 이종수 기자입니다. 지식산업센터, 공구유통상가, 공장, 토지 등 산업 부동산 분야의 알토란 같은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0 / 1000

추천제품

1/7

주소 : 08217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업무A동 7층 | TEL : 1588-0914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0317 | 등록일자 2007년 1월29일

발행인 · 편집인 : 김영환 | 사업자번호 : 113-81-39299 | 통신판매 : 서울 구로-1499 | 발행일자 : 2007년 7월 2일

로고

로고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에 의거하여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에 의거하여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