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간과 로봇, 대체 아닌 공존 관계로 자리할 것”

한재권 교수, “새롭게 생기는 것에 주목하라”

“인간과 로봇, 대체 아닌 공존 관계로 자리할 것”
한양대학교 로봇공학과 한재권 교수

[산업일보]
4차 산업혁명의 총아로 로봇이 떠오르고 있다. 로봇을 향한 기대가 고조됨에 따라 일자리 감소를 향한 우려의 목소리도 함께 높아지고 있는 상황 속에서, 로봇과 인간의 관계가 ‘대체’가 아닌 ‘공존’의 방향으로 전개될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16일 국회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는 자유한국당 이주영, 이종배, 송희경 의원과 국회 4차산업혁명포럼 공동 주최의 초청 강연 ‘인간-로봇의 공존 시대 로봇이 그리는 미래’가 진행됐다.

행사를 주최한 송희경 의원은 “대한민국이 로봇의 수입과 응용에 있어서는 세계 수준에 뒤지지 않는 높은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으나, 로봇 내의 소프트웨어와 칩 등 핵심 부품은 일본에 대한 의존도가 높은 상황”이라며 “국내 기업이 건드려야 할 부분은 핵심 부품과 핵심 기술이며, 이를 뒷받침해줄 정책과 예산도 병행돼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이에 자체 기술력을 지니고 있는 국내 로봇 기업을 향한 업계의 기대치도 날로 상승하고 있다. 실제로 이날 국회의원회관 2층 로비에서는 국내 기업이 개발한 바리스타 로봇과 협동 로봇, 물고기 로봇 등 다양한 로봇을 접해볼 수 있는 전시 공간이 마련됐다.

지금껏 인간이 해오던 일을 능숙하게 해내는 로봇의 모습에 참관객들 가운데에서도 놀라움과 걱정의 목소리가 공존하고 있었다. 로봇이 제조한 커피를 마시던 한 참관객은 “앞으로는 로봇만 일하는 세상이 오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든다. 기뻐해야 할지 슬퍼해야 할지 잘 모르겠다”라며 쓴웃음을 지었다.

이날 발제자로 참여한 한양대학교 로봇공학과의 한재권 교수는 초청 강연에서 “예상 가능한 것만 가지고 미래를 예단하는 것만큼 위험한 일은 없다”라며 “로봇을 향한 인간의 오해는 ‘로봇의 산업화’를 멀어지게 할 뿐”이라고 말했다.

한 교수는 “로봇이 깃발을 인식하는 하나의 과정, 물건을 집는 하나의 과정 등 작은 행동 하나를 규정하기 위해 결코 짧지 않은 기간과 수많은 사람의 노고가 투입된다”라며 “여기에 바로 산업이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리 로봇의 등장으로 인해 요리사라는 직업이 사라지고, 자율주행차량의 등장이 택시 기사의 일자리를 위협하는 것은 사실이지만, 해당 서비스를 만들어내기 위해 필요한 일자리의 수 또한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기에 사회의 변화에 맞춰 새로운 산업군을 주목해야만 한다는 것이다.

이어 “새롭게 생기는 것에 주목해야 한다”라고 주장한 한 교수는 “우리는 우물 안 개구리일 뿐”이라며 “대체가 아닌 공존의 관계로 자리하기 위해, 인간은 부지런히 기술력을 갖추며 로봇이 할 수 없는 곳에 바로 설 수 있도록 준비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최수린 기자 sr.choi@kidd.co.kr

0 / 1000

추천제품

1/7

주소 : 08217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업무A동 7층 | TEL : 1588-0914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0317 | 등록일자 2007년 1월29일

발행인 · 편집인 : 김영환 | 사업자번호 : 113-81-39299 | 통신판매 : 서울 구로-1499 | 발행일자 : 2007년 7월 2일

로고

로고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에 의거하여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에 의거하여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