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장년·기술창업 722억 원 예산 투입

[산업일보]
중·장년 기술창업지원과 인공지능(AI) 등 4차 산업과 일본 수출규제 대응 소재·부품·장비의 고기술창업에 정부 지원이 집중된다.

제2벤처붐 대책 후속 조치로 지방창업 활성화와 유니콘 육성을 위한 창업기업 스케일업도 추진된다.

중·장년 창업 확대, 4차 산업 및 소재·부품·장비 기술창업 지원, 유니콘 육성 등 다양한 창업 수요에 대응하기 위한 추가경정예산 722억 원이 확보됨에 따라 보다 활기차고 견실한 창업생태계를 조성하게 됐다고 15일 중소벤처기업부가 밝혔다.

우선, 베이비부머 세대의 퇴직으로 인해 창업수요가 많고, 청년기업 대비 고용창출 성과가 높은 40세 이상 중·장년을 위한 기술창업지원 사업을 신설(318억 원)해 지원한다.

중·장년 기술창업지원사업(예비창업패키지)을 통해 창업아이템 개발, 지재권 출원·등록, 마케팅 등에 소요되는 사업비를 지원하는 등 그동안 수요가 컸던 중·장년의 원활한 창업시장 진입을 본격화 한다.

인공지능, 빅데이터, 사물인터넷 등 4차 산업의 신기술창업과 일본 수출규제에 대응에 있어서도, 대일 무역의존도가 높은 소재·부품·장비 수입 대체를 위한 혁신창업 수요도 초기창업패키지(154억 원) 사업을 통해 사업화 자금과 테스트베드, 창업교육 등도 진행한다.

신기술창업과 혁신창업 기업 중 도약기를 맞은 창업기업(창업 3년 이상 7년 이내)은 창업도약 패키지(120억 원) 사업을 통해 시장 창출 등 성장촉진을 위한 다양한 특화프로그램 등이 집중 지원될 방침이다.

그 외 ‘제2벤처 붐 대책’ 후속조치로 프리팁스(Pre-Tips) 사업을 신설(30억 원)해 창업인프라가 부족한 지역의 우수 예비 팁스 창업팀을 발굴 지원하는 등의 지방 창업 활성화를 추진한다. 포스트 팁스(Post-Tips) 사업(100억 원)을 통해 팁스 성공 판정과 민간 투자(10~100억 원 미만)를 유치한 창업기업(7년 이내)의 스케일업을 통한 유니콘 기업으로의 성장도 돕는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중·장년, 소재·부품·장비, 신기술, 지방 등의 창업 수요가 큰 만큼 사업추진절차 간소화 등을 통해 이번 추경예산이 신속하게 지원될 수 있도록 조속히 사업을 진행시킬 방침이다.

0 / 1000

주소 : 08217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업무A동 7층 | TEL : 1588-0914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0317 | 등록일자 2007년 1월29일

발행인 · 편집인 : 김영환 | 사업자번호 : 113-81-39299 | 통신판매 : 서울 구로-1499 | 발행일자 : 2007년 7월 2일

로고

로고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에 의거하여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에 의거하여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