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윙배너

‘글로벌 시장안착 프로그램’ 및 크라우드펀딩 대상국 확대

‘글로벌 시장안착 프로그램’ 및 크라우드펀딩 대상국 확대

[산업일보]
지난해부터 올 상반기까지 KOTRA는 한국 스타트업의 해외진출을 위해 57개 사업으로 3천641개 기업(중복포함)을 지원했다. 이를 바탕으로 해외지사 설립 22개, 수출 418만 달러, 투자유치 184만 달러 등의 성과를 거뒀다.

지난 9일에는 ‘KOTRA 스타트업 해외진출 간담회’를 통해 스타트업 현황과 향후 발전계획에 대한 의견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KOTRA 스타트업 지원 사업 참가기업 11개사와 스타트업 단체인 ‘코리아스타트업포럼’의 최성진 대표를 초청, 사업의 현황과 성과 및 향후 발전계획을 공유했다.

KOTRA에 따르면, 스타트업 지원사업인 ▲해외 디지털 마케팅 교육▲온라인 크라우드 펀딩·오픈마켓 입점 지원▲오프라인 파트너 발굴▲글로벌기업 오픈이노베이션 수요연계(파트너링) 등 스타트업 생태계 맞춤형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효과를 봤다. 통상의 KOTRA 수출지원 사업이 제조기반 중소중견기업을 대상으로 시장조사, 바이어 발굴, 해외전시회 참가 등 전통적인 해외마케팅 기법에 기반을 두고 있는 점과 대비된다.

올 하반기부터는 현지의 니즈와 우리 스타트업의 강점을 결합한 새로운 프로그램을 더욱 다양하게 추진한다.

현지 액셀러레이터·유관기관과 협업을 통해 1주일 이상 밀착 지원하는 ‘글로벌 시장안착 프로그램’을 중국, 인도네시아에서 시범 추진할 예정이다. 성과가 있을 경우 베트남, 미국, 일본 등 지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글로벌 기업 오픈 이노베이션 수요의 경우 기존 헬스케어, 통신 분야에서 소재, 뷰티, 핀테크 등으로 대상 분야 및 협업 기업 수를 확대할 계획이다. 혁신 소비재 보유 스타트업을 위한 ‘크라우드 펀딩, 오픈마켓(아마존) 입점’ 지원사업도 참여 국가를 다변화해 한국 스타트업의 선택항을 넓혀나가고 있다.

크라우드 펀딩(리워드형) 플랫폼은 작년 중국, 일본 2개국에서 10개사가 캠페인에 성공(크라우드펀딩 목표 금액 달성)했는데, 올해 미국, 대만이 추가됨으로써 더 많은 기업의 캠페인 성공이 기대된다.

간담회에 참가한 올리브헬스케어(임상시험 중개 앱) 이병일 대표는 “KOTRA 지원을 통해 해외 현지병원 등과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으며, 이를 레퍼런스로 국내 시범사업에 선정되는 등 해외진출과 국내사업의 선순환 고리가 만들어지고 있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서울대 연구실 창업기업인 큐리오칩스(인체 장기 칩 플랫폼 제공) 이병준 수석연구원은 “해외 컨퍼런스(전시회) 참가를 여러 기관에서 동시에 지원해 집중도가 저하되는 것 같아 개선이 필요하고, 해외 판매에 필요한 기초 무역실무(운송, 대금수령, 관세 등)에 대한 교육도 확충해달라”고 건의했다.

KOTRA는 유관부처·기관과의 협의를 통해 통합한국관 운영을 확대하고 수출첫걸음 교육 등 관련 교육 및 수출전문위원과의 상담을 통한 우리 스타트업의 해외진출 역량 강화도 지원을 확대할 예정이다.

최성진 코리아스타트업포럼 대표는 “더 많은 스타트업이 유니콘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글로벌 시장 진출이 중요하다”며 “스타트업이 해외 현지에서 뿌리를 내리기 위해서서 지속적인 네트워킹이 필요한데, KOTRA와 같은 기관이 적극적인 역할을 해주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권평오 KOTRA 사장은 “현장의 목소리를 바탕으로 스타트업의 성장 단계에 맞춘 해외 진출 지원사업을 확충해, 혁신성장의 중심축인 우리 스타트업이 해외를 무대로 스케일업 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권평오 사장은 이번 스타트업 해외진출 간담회를 끝으로 국민 체감형 서비스 혁신 2기 현장경영 활동을 마무리했다. 올해 수출바우처, 지사화사업, 소비재, 서비스 등 주요 대표사업 고객간담회를 15차례 열어 총 162개사로부터 애로 및 건의사항을 직접 청취했다. 작년에는 4월 취임 후 9개월 만에 12개 KOTRA 지방지원단을 방문해 121개 지방 수출기업의 목소리를 직접 들었다.

하반기에는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서비스 개선 및 새로운 사업 추진을 통한 수출총력체계를 중심으로 ‘수출 10% 더하기’에 더욱 매진할 예정이다.

0 / 1000

주소 : 08217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업무A동 7층 | TEL : 1588-0914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0317 | 등록일자 2007년 1월29일

발행인 · 편집인 : 김영환 | 사업자번호 : 113-81-39299 | 통신판매 : 서울 구로-1499 | 발행일자 : 2007년 7월 2일

로고

로고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에 의거하여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에 의거하여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