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래 유망 직종 '전기·전자공학, 기계·금속공학' 전공자 선호

차세대 반도체, 차세대 디스플레이, IoT가전, AR·VR, 첨단신소재 인재 부족

미래 유망 직종 '전기·전자공학, 기계·금속공학' 전공자 선호

[산업일보]
차세대 반도체에서부터 차세대 디스플레이, 사물인터넷(이하 ‘IoT’) 가전, 증강현실(이하 ‘AR’)․가상현실(이하 ‘VR’) 등 미래 유망 신산업은 오는 2027년까지 16만5천 명의 인재가 필요하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유망 신산업인에 대한 조사를 벌인 결과, 2017년 5개 신산업 산업기술인력은 총 10만 9천 명이며, 부족인력은 4천183명(평균 부족률 3.7%)이며, 2027년에는 총 16만 5천 명이 필요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2017년 말 대비 5만 6천 명이 순증가한 규모다.

차세대 반도체
기존반도체를 훨씬 뛰어 넘어, 인공지능과 같은 새로운 기능을 포함하거나 소모전력을 크게 개선한 차세대 반도체 사업에 참여기업은 578개사로 추정된다. 공정·장비 분야 및 10~19인 이하의 소규모 기업이 높은 비중(38.2%)을 차지한다.

2017년 말 기준 산업기술인력 현원은 2만7천297명이며, 부족 인원은 1천146명, 부족률은 3.8%로 나타났다. 전기·전자공학(50.4%), 기계·금속공학(23.1%) 전공자들을 선호하고 있으며, 가장 우선적으로 채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수요는 2027년까지 총 4만3천679명이 될 것으로 에측했다. 유망직무는 초고집적·이머징 메모리 개발 메모리 반도체 연구직, 인공지능·IoT의 기술 구현 반도체회로설계 시스템 반도체 연구직 등이다.

차세대 디스플레이
응용기기 정보를 제약 없이 제공할 수 있도록 크기, 해상도, 소비전력 등 성능이 개선된, 또는 새로운 형태의 차세대 디스플레이 사업에 참여기업은 420개사로 추정되며, 소재·부품 분야 및 20~99인 이하의 중소기업이 높은 비중(36%)을 차지한다. 2017년말 기준 산업기술인력 현원은 1만3천759명으로 부족 인원은 834명이며, 부족률은 5.5%다.

디스플레이 공학(34.4%), 전기·전자공학(33.3%), 기계공학(16.3%) 전공자들을 선호한다. 2027년까지 총 2만1천824명 규모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유망직무는 투명성·폴더블·롤러블 등 차세대 디스플레이 구현 소재 연구직, 다양한 제품·공간에 적용할 수 있는 디스플레이 디자인직이다.

IoT가전
인간이 거주하는 공간, 사용기기에 IoT기술을 접목시켜, 즐겁고 경제적인 삶의 가치를 제공해주는 가전제품‧관련 응용 서비스 산업인 IoT가전 사업에 참여 기업은 406개사로 추정되며, 전기전자 분야 및 10~19인 이하의 소규모 기업이 40%나 된다.

2017년 말 기준 산업기술인력 현원은 3만634명으로 부족 인원은 880명, 부족률은 2.8%다. 유망 직무는 IoT전자 기기 개발직, IoT 제품/서비스의 보안성을 평가하는 IoT홈보안 전문직, IoT가전 빅데이터 분석직, IoT 융합서비스 기획직 등이 있다.

AR·VR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기술 기반으로 가상의 현실에서 실제와 유사한 경험을 할 수 있도록 하는 디바이스, SW/콘텐츠, 응용서비스 산업 참여기업은 407개사로 잠정 추정하고 있다. SW/컨텐츠 분야 및 10~19인 이하의 소규모 기업이 높은 비중(59.7%)을 보이고 있다.

2017년말 기준 산업기술인력 현원은 4천782명으로 부족 인원은 286명, 부족률은 5.4%다. 유망직무는 가상 항공기·선박 등 체험 모션시뮬레이터와 가상환경 컨트롤러 및 감각재현 장비 연구개발직, 가상·증강현실 콘텐츠 기획자 및 디자이너다.
미래 유망 직종 '전기·전자공학, 기계·금속공학' 전공자 선호

첨단 신소재
산업의 기반이 되거나 산업간 연관효과가 큰 기초 물질을 활용해 소재별 융·복합을 통해 성능과 기능을 향상시키는 첨단신소재 사업 참여 기업은 1천429개사로 추정된다. 첨단화학 분야 및 20~99인 이하의 중소기업이 높은 비중(48%)이다. 2017년 말 기준 산업기술인력 현원은 3만2천101명으로 부족 인원은 1천37명, 부족률은 3.1%로 조사됐다.

2027년까지 총 4만3천576명으로 점쳐지고 있다. 기존 섬유기술과 첨단기술의 융합을 통해 차별화된 용도·성능·형태적 특성을 가지는 의류, 패션섬유 소재를 연구 개발하는 하이테크섬유 연구직이 유망하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번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산업계의 인력수급 애로 해소를 위한 정책과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산업부는 주력산업과 미래 유망분야 인력수요 대응을 위해 산업전문인력역량강화사업을 통해 석·박사급 인력양성을 지원 중이다. 미래형자동차, 스마트공장, 로봇 등 31개 업종별 석·박사 과정을 운영·지정해 851억 원이 투자된다.

인력 부족이 예상되는 신산업 분야에 대한 선제적인 인력양성 지원을 위해 차세대 반도체, 차세대 디스플레이, AR·VR 등을 포함한 12개 분야를 2020년 신규과제로 추진하기로 했다.

산업현장에서의 인력양성 효과를 높이기 위해 반도체·디스플레이·전자 등 인적자원개발협의체(SC)가 향후 교육훈련 프로그램 개발 시 이번 전망 결과를 반영하도록 했다.

수요-공급의 불일치를 해소하기 위해 환경변화 및 인력수급 전망 등이 직업능력개발 훈련이나 대학 정원정책, 교육과정 등에 반영되도록 고용부, 교육부 등 관계부처와 협업을 강화해 나갈 생각이다.

0 / 1000

주소 : 08217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업무A동 7층 | TEL : 1588-0914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0317 | 등록일자 2007년 1월29일

발행인 · 편집인 : 김영환 | 사업자번호 : 113-81-39299 | 통신판매 : 서울 구로-1499 | 발행일자 : 2007년 7월 2일

로고

로고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에 의거하여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에 의거하여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