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마트 시티, “기업-국회-정부 ‘삼박자’ 잘 맞아야”

민관협력 필수…“기술뿐만 아니라 사회도 융합 필요해”

스마트 시티, “기업-국회-정부 ‘삼박자’ 잘 맞아야”
더불어민주당 황희 의원

[산업일보]
새로운 도시 트렌드로 자리한 스마트 시티를 향해 세계의 관심이 더욱 뜨거워지고 있는 가운데, 혁신적인 스마트 시티 구축을 위해 정부와 국회, 기업 간의 활발한 소통과 협력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더욱 커지고 있다.

2일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는 더불어민주당 황희 의원 주최의 토크콘서트 ‘스마트 시티는 기업의 미래다! PLAYERS OF SMART CITY’가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스마트시티 구축과 관련된 국내 기업 관계자들과 더불어 국회와 정부 관계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보다 지속가능한 스마트 시티를 위해 각 측의 입장을 공유하는 시간이 마련됐다.

황희 의원은 “대한민국은 세종과 부산 위에 ‘스마트 시티’만을 위한 공간을 조성해 모든 것을 ‘세계 최초’로 이뤄나가며 상당한 노하우를 쌓아나가고 있는 국가”라며 “여러 제도가 스마트 시티 구축에 있어 성공적인 기반이 될 수 있도록 민간의 의견에 더욱 귀 기울이겠다”라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스마트 시티 구축에 필요한 전략 모델로 ‘PPP(Public Private Partnership, 민관협력) 모델’이 언급됐다. PPP 모델이란 현재 공공으로 진행되고 있는 서비스 중 기업이 행할 수 있는 부분을 나눠 상호 협력을 이뤄나가며 효율성을 높이는 체계를 의미한다.

스마트 시티, “기업-국회-정부 ‘삼박자’ 잘 맞아야”
DELL Technologies 최귀남 전무

DELL Technologies의 최귀남 전무는 PPP 모델의 예시로 ‘스마트 파킹’을 소개하며 “민간 주차장과 공공 주차장을 하나로 묶어 기업이 수익을 창출해낼 수 있는 사업으로 전환한 후 이를 잘 지지할 수 있는 제도가 마련된다면 사회적으로 보다 탄탄한 스마트 시티가 구축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그간 스마트 시티 프로젝트에 있어서 기업을 향한 관심이 대기업에 집중됨에 따라 중소기업과 스타트업이 다소 소외되는 경우가 발생하곤 했다.

이에 진정한 PPP 모델 실현을 위해 대기업으로 쏠려있는 사회의 관심을 중소기업과 스타트업에도 분산시키려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주장도 이어졌다.

더불어 스마트 시티의 ‘플레이어’는 기업에 한정되지 않는다. 기술과 데이터의 부분에 있어서 기업의 지원이, 도시 문제와 행정 이슈에 대해서는 이 분야의 전문가인 ‘공무원’의 노력이 함께 요구되고 있다.

최 전무는 “공무원 대상의 스마트시티 지속적 교육 프로그램 마련이 필요하다. 공무원이 스마트 시티에 대한 이해를 가지게 된다면 민간과 더욱 원활한 소통이 가능해질 것”이라며 “공무원과 더불어 미래 세대의 인재 양성을 위한 교육 프로그램도 함께 진행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수린 기자 sr.choi@kidd.co.kr

0 / 1000

추천제품

1/7

주소 : 08217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업무A동 7층 | TEL : 1588-0914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0317 | 등록일자 2007년 1월29일

발행인 · 편집인 : 김영환 | 사업자번호 : 113-81-39299 | 통신판매 : 서울 구로-1499 | 발행일자 : 2007년 7월 2일

로고

로고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에 의거하여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에 의거하여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