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국과 중국 상호 관세 부과 영향 ‘반사이익’

한국산·중국산 점유율 변화, 장기화되면 피해 늘어날 듯

미국과 중국 상호 관세 부과 영향 ‘반사이익’
미국 제재품목 수입시장에서의 한국산·중국산 점유율 변화

[산업일보]
미국과 중국의 상호 관세 부과의 영향으로 대미‧대중 수출은 상반된 모습을 보였다.

대미 수출은 미‧중 간 교역 감소에 따른 중간재 수요 하락, 미국의 성장둔화 등에 따른 수출감소 효과에도 불구하고 무역전환효과에 힘입어 제재품목에 대한 미국의 대한국 수입은 20.5% 증가했다. 반면 중국의 대한국 수입은 중국 경기둔화 및 중간재 수요 감소에 따른 영향이 더 크게 작용하면서 5.9% 감소했다.

미국의 對中 관세 부과로 올해 1분기 미국의 대중국 제재품목 수입은 24.7% 줄어든 반면 대한국 수입은 20.5% 늘어, 한국 대미 수출에 반사이익으로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의 ‘미‧중 무역분쟁의 수출 영향’에 따르면 지난 1분기 미국의 중국 제재품목 수입시장에서 중국산의 수입 증가율은 –24.7%를 기록한 반면 한국산은 20.5%에 달했다.

품목별로는 자동차, 기계류, 플라스틱‧고무제품, 전기‧전자제품, 석유제품 등을 중심으로 미국의 중국산 수입이 줄어들고 한국산은 늘었다. 미국의 중국 제재품목 수입 증가국은 대만(29.1%), 베트남(28.3%), 한국 순이었다.

미국의 중국 제재품목 수입시장에서 중국산의 점유율은 지난해 상반기 16.1%에서 올해 1분기에는 12.5%로 3.6%p 하락했으나 같은 기간 한국산은 3.4%에서 4.1%로 0.7%p 올랐다. 가전, 섬유, 플라스틱‧고무제품, 반도체, 기계류, 자동차 등에서 중국산의 점유율 하락과 한국산의 상승이 뚜렷했다.

미중 무역분쟁 속에 한국의 대미 수출이 늘어난 것은 미중 간 교역 감소에 따른 중간재 수요 하락, 성장 둔화 등으로 인한 수출 감소에도 중국산이 타 국가산으로 대체되는 무역전환 효과로 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의 대미 제재품목 수입시장에서 미국(-36.9%)과 베트남(-20.2%) 수입이 가장 크게 줄었고 한국은 -5.9%로 감소폭이 가장 작았다. 중국의 대한국 수입 감소는 중국의 대미 수출 감소로 인한 중간재 수요 감소 및 경기둔화 영향이 무역전환 효과보다 크게 작용했기 때문이다.

중국의 대미 수입품 가격 상승으로 호주, 브라질, 말레이시아, 캐나다, 스위스, 러시아 등으로부터 농수산물, 석유제품, 기계류, 화학공업제품, 귀금속 등이 많이 수입됐다.

이 보고서는 “미중 무역분쟁이 지속될 경우 수출 경합도와 한국산 점유율이 높은 품목을 중심으로 우리나라의 반사이익이 기대된다”면서 대미 수출은 자동차, 반도체, 가전, 휴대폰, 플라스틱 등을, 대중 수출은 화학제품, 철강제품, 기계류, 전기․전자제품, 화장품 등을 지목했다.

무협 무역연구원 문병기 수석연구원은 “미중 무역분쟁으로 우리나라의 미중 수출이 명암을 달리하고 있다”면서도 “이 싸움이 장기화되면 투자 및 소비 둔화, 금융 불안, 중국의 아세안 수출 증가에 따른 경쟁 심화 등으로 한국의 수출 피해는 커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