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5G 인프라 활용한 ‘판교 5G 오픈랩’, 우수 기업 사업화 지원

5G 인프라 활용한 ‘판교 5G 오픈랩’, 우수 기업 사업화 지원

[산업일보]
KT의 5G 인프라를 활용한 ‘판교 5G 오픈랩’이 지난 10일 스타트업캠퍼스에 개소했다.

경기도는 KT의 5G 인프라와 도의 창업공간,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의 사업 역량을 활용한 ‘판교 5G 오픈랩’을 판교테크노밸리 스타트업 캠퍼스 1동 5층에 지난 10일 개소했다고 11일 밝혔다.

‘5G 오픈랩’은 스타트업들이 KT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5G 서비스 개발을 추진하는 협업 공간으로, 3개의 사무공간과 개발공간으로 구성돼 있다.

스타트업들은 사무공간과 5G 기지국, 단말, 실드룸 등의 개발 인프라를 제공받을 수 있으며, 각 개발공간별 특성에 따라 필요 시 CCTV, 스마트폰 등의 제반 장비도 사용할 수 있다.

개발공간은 KT 우면R&D센터 내 5G 오픈랩과 연결돼 모든 5G 서비스 테스트가 가능하며, KT가 공개한 5G 네트워크와 5G 핵심기술을 활용한 서비스 개발이 가능할 전망이다. 이 밖에도 향후 5G 테크 세미나, 공모전을 통해 5G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이경준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장은 “5G 오픈랩 개소를 통해 혁신적인 5G 관련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서비스 개발을 지원하겠다”며 “이를 통해 5G 생태계를 활성화하고 대기업과 스타트업간 새로운 상생 협력 모델이 정착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신환 도 경제노동실장과 조광주 도의회 경제과학기술위원장은 “5G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이자 혁신성장의 인프라”라며 “경기도에서도 5G 시대를 이끌어갈 인재를 양성하고 창업을 적극 지원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이날 개소식에서는 ‘5G 플랫폼 개발자 컨퍼런스’도 열렸다. 컨퍼런스에서는 5G포럼 김동구 집행위원장이 ‘5G가 여는 서비스 빅뱅’, 일본 NTT Docomo 토모요시 오노 부사장이 ‘Driving Transformation in 5G era’ 라는 주제로 각각 기조연설을 하고, ▲ 5G 오픈랩 및 플랫폼 소개 ▲ 한국, 일본의 5G 생태계 현황 공유 ▲ 5G 서비스 개발 사례 발표 ▲ 5G AR 전시장 체험 및 워크숍 등을 진행했다.
신상식 기자 scs9192@kidd.co.kr

반갑습니다. 신상식 기자입니다. 정부정책과 화학, 기계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빠른 속보로 여러분들을 찾아뵙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0 / 1000

추천제품

1/7

주소 : 08217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업무A동 7층 | TEL : 1588-0914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0317 | 등록일자 2007년 1월29일

발행인 · 편집인 : 김영환 | 사업자번호 : 113-81-39299 | 통신판매 : 서울 구로-1499 | 발행일자 : 2007년 7월 2일

로고

로고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에 의거하여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에 의거하여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