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소버스 등 수소차 활성화 위해 수소생산기지구축사업 3개소 선정

[산업일보]
올해 ‘수소생산기지구축사업‘ 지원 대상에 강원 삼척과 경남 창원, 서울 강서 3개 지역이 최종 선정됐다.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 중 분산형 수소생산기지구축사업의 일환이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LPG·CNG충전소 또는 버스 차고지 등 수소 수요지 인근에서 LNG 추출을 통해 수소를 생산, 수소버스 충전소에 우선적으로 공급하고, 잔여량은 인근 수소충전소에 공급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산업부는, 총 11개 지역으로 부터 신청접수를 받아 각 지역의 수소차 보급 및 충전소 구축 계획과 수소버스 보급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전문가로 구성된 위원회에서 선정했다고 밝혔다. 수소수요가 현재 상대적으로 높거나(서울), 향후 높을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창원) 및 인근에 부생수소 생산시설이 없어 운송비용이 높은 지역(삼척)을 우선 고려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산업부는 올해 3개소를 시작으로 오는 2022년까지 총 18개소를 구축해 지역 수소 수요에 맞춤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이번에 선정된 3개 지역의 생산기지는 다음달 착공해 내년 9월경 완공 예정으로 생산기지당 하루 약 1천kg~1천300kg을 생산해 약 30~40대 버스에 공급하게 된다. 수소 판매가격은 울산, 대산 등 부생수소 지역의 공급가격에 맞추어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산업부는 생산기지가 완공되면 수소 수요 인근지에서 직접 수소 생산 및 공급이 가능해져 운송비가 절감되고 최종 소비자에게 보다 저렴하게 수소 공급이 가능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정부는 올해말까지 총 86개(누적)의 수소충전소를 구축하고 2022년까지 총 310기의 수소충전소 구축을 완료할 예정이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