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윙배너

양자점·OLED 융합된 새로운 발광소자 개발 성공

디스플레이·조명 분야에의 활용 기대

양자점·OLED 융합된 새로운 발광소자 개발 성공
개발된 소자의 모식도와 현미경 이미지


[산업일보]
현재 시판 중인 OLED 디스플레이의 뒤를 이을 차세대 디스플레이 소재로서 양자점이 주목받고 있다. 양자점은 OLED보다 색 재현이 뛰어나 한국, 미국, 중국 등에서 발광소자 개발 연구가 활발하다. 그러나 아직까지 단색(적/녹/청색) 소자에 연구가 편중돼, 다양한 색을 갖는 실제 디스플레이에 적용하기에는 부족한 점이 있다.

이에 디스플레이 기술의 발전을 위해 두 가지 발광소자 제작기술이 융합됐다. 김지완 교수(경기대학교)‧양희선 교수(홍익대학교) 연구팀이 양자점(QD)에 OLED(올레드)를 적층한 고효율의 백색 발광소자를 개발했다고 한국연구재단(이사장 노정혜)은 밝혔다.

연구팀은 유기화합물인 OLED와 무기물인 양자점을 융합해, 적/녹/청색 빛이 모두 잘 나오는 백색 발광소자를 개발했다. 용액공정 기반 양자점의 높은 효율과 진공공정 기반 OLED의 숙련된 제작기술이 만나, 두 기술의 장점을 모두 살렸다.

연구팀은 발광소자의 하부를 녹색/청색의 두 종류의 양자점으로 형성하고, 그 위는 적색 빛을 내는 기존 OLED 물질을 형성했다. 이 하이브리드 백색 발광소자는 그동안 발표된 양자점 기반 백색 발광소자 중 최고 수준 효율과 밝기를 나타냈다.

김지완 교수는 “이 연구는 무기 양자점 물질과 유기 OLED 물질을 접목시켜 새로운 백색 전계 발광소자를 개발한 것”이라며, “미래 디스플레이와 고체 조명의 고효율 백색 발광소자에 적용할 수 있으며, 우리나라 OLED 기술이 후발주자와의 격차를 벌리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라고 연구의 의의를 설명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현재 삼성에서 주목하고 있는 양자점-OLED 구조에서 양자점은 청색 OLED의 빛을 받아 녹색과 적색 빛을 내는 컬러필터(color filter), 즉 색변환층 역할만 하는 수동적인 구조이다.

하지만, 이번에 새로 개발된 하이브리드 소자는 양자점과 OLED, 두 개의 발광층을 가지고 있으며 청, 녹색(양자점)과 적색(OLED)이 동시에 구현되는 새로운 전계발광 소자구조를 보여준다.

이러한 새로운 구조를 기반으로 하고 있으면서도 그 동안 발표된 양자점 기반 백색 전계 발광 소자 중에 가장 높은 수준의 효율(외부양자효율 9%)과 밝기(휘도 약 20,000 nitts)를 나타낸다. 또한 완충층 없이 두 발광층을 쉽게 쌓아 올릴 수 있고 유기 인광 물질의 두께 조절을 통해 색 조절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새로운 백색광 제작기술을 보여줬다.
김진성 기자 weekendk@kidd.co.kr

안녕하세요~산업1부 김진성 기자입니다. 스마트공장을 포함한 우리나라 제조업 혁신 3.0을 관심깊게 살펴보고 있으며, 그 외 각종 기계분야와 전시회 산업 등에도 한 번씩 곁눈질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0 / 1000

주소 : 08217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업무A동 7층 | TEL : 1588-0914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0317 | 등록일자 2007년 1월29일

발행인 · 편집인 : 김영환 | 사업자번호 : 113-81-39299 | 통신판매 : 서울 구로-1499 | 발행일자 : 2007년 7월 2일

로고

로고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에 의거하여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에 의거하여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