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찍 찾아온 무더위와 폭염, 생활밀착형 폭염 저감시설 한 몫

일찍 찾아온 무더위와 폭염, 생활밀착형 폭염 저감시설 한 몫

[산업일보]
지난 15일 광주광역시에서 역대 가장 빠른 폭염주의보가 발효된 데 이어 23일 서울 30도, 경남지역 32도까지 더운 날씨가 예보됐다.

지자체에서도 폭염 대비에 나선다.

23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이달 20일부터 9월 30일까지를 폭염대책기간으로 정하고 각종 대비책을 담은 폭염대응 종합대책을 시행한다.

도는 지난해 9월 재난 및 안전관리기본법 개정으로 폭염도 법적 자연재난에 포함됨에 따라 올해 폭염재난 현장조치 행동매뉴얼을 제정하고 종합대책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종합대책에 따르면 도는 폭염 대응단계에 따라 상황관리 T/F팀을 운영하고,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해 폭염피해 예방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도는 올해 그늘막, 쿨링포그(Cooling fog, 인공안개분무) 등 생활밀착형 폭염저감시설을 지난해 1천276개소에서 올해 2천786개소로 확대하기로 했다. 총 1천510개소가 신설되는 것으로 63억8천100만 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무더위쉼터는 지난해 6천917개소에서 올해 7천31개소로 늘린다. 폭염 취약계층인 독거어르신(약 4만 명), 기초생활수급자(약 5만 명) 등에 맞춤형 집중관리에 들어간다.

도 관계자는 “농업과 어업, 축산업 피해예방을 위한 재해보험 가입 확대를 위해 30%였던 지방비 부담을 40%로 늘리는 대신 농가부담을 20%에서 10%로 내리는 방안도 포함됐다”고 말했다.
신상식 기자 scs9192@kidd.co.kr

반갑습니다. 신상식 기자입니다. 정부정책과 화학, 기계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빠른 속보로 여러분들을 찾아뵙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