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내 연구진, '유방암 조기 진단 기술' 임상시험 성공적 '상용화' 발판 마련

세계 유방암 진단기기 시장규모 약 2조원, 3차원 진단기기 4천350억 규모

국내 연구진, '유방암 조기 진단 기술' 임상시험 성공적 '상용화' 발판 마련

[산업일보]
전 세계 유방암 진단기기 시장규모는 약 2조원 정도로 추산된다. 이 가운데 3차원 유방암 진단기기 시장규모는 약 4천350억 원 규모로 전체 시장의 약 22%를 차지하고 있다. 진단기기 시장은 연평균 18.5%의 성장률(CAGR)을 보이면서 급성장 중이다.

한국전기연구원을 비롯한 출연(연), 병원, 기업, 대학 등 국내 연구진이 공동으로 연구·개발한 유방암 조기 진단기술이 소규모 임상시험에서 만족스러운 결과를 얻으며 기술 상용화의 발판을 마련했다.

한국전기연구원(KERI) 전기의료기기연구센터 최영욱 박사(책임연구원)팀은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창의형 융합연구 사업을 통해 ‘3차원 융합영상 유방암 조기 진단 기술’을 개발하고 서울아산병원의 소규모 임상시험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총괄기관인 한국전기연구원(이하 KERI)을 비롯,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이수열 박사팀), 한국과학기술원(조승룡 교수팀), 가천대학교(김광기 교수팀), 서울아산병원(김학희 교수팀), ㈜디알텍이 참여했으며 지난 2013년 12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총 5년간 진행됐다.

서양인과 비교해 크기가 작고, 치밀한 유방조직을 가진 한국 여성 환자의 경우, 기존 엑스선 유방 촬영술보다 유방암 검진율을 높일 수 있는 기술이 필요하다. KERI 최영욱 박사팀이 개발한 기술은 기존의 촬영기술과 달리 유방을 방사선과 근적외선을 사용한 3차원 융합 단층영상으로 관찰할 수 있어 진단효율을 더 높일 수 있는 획기적인 진단 시스템이다.

개발 시스템은 3차원 DBT(디지털유방단층촬영술, Digital Breast Tomosynthesis)영상에 근적외선(785nm, 808nm, 850nm) DOT(확산광학단층촬영법, Diffuse Optical Tomography) 영상을 융합해, 개별검사의 단점을 상호 보완하고 유방암의 진단 성능을 높이는 것이 핵심이다. 즉 기존의 해부학적 촬영 영상만으로는 치밀형 유방에서의 유방암 진단에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근적외선을 유방에 투사해 나오는 산란광을 분석해 만든 기능적 영상을 융합하면 유방암 진단이 더욱 정확해진다.

연구팀은 또한 DBT/DOT 융합영상 시스템에서 얻어지는 영상데이터를 인공지능 기법으로 처리해 컴퓨터 프로그램과 연계한 ‘3차원 CAD 소프트웨어’도 개발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이수열 박사팀이 주관한 이 기술은 자동으로 유방 병변을 검출하고 양성과 악성도를 제시해 임상의사의 진단을 효과적으로 보조한다.

‘3차원 융합영상 유방암 조기 진단 기술’의 또 다른 장점은 영상 촬영과정에서 유방을 압박하는 강도가 낮아 환자의 압박 통증 부담이 기존보다 훨씬 완화된 상태로 진단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는 검사로 인한 환자의 불안을 줄이고, 진단 효율을 향상시켜 잘못된 진단으로 인해 불필요한 재검사를 받는 여성의 숫자를 줄이는 한편, 추가 검사에 따른 비용 부담도 덜어준다는 것을 의미한다.

개발기술은 최근 서울아산병원에서 147명을 대상으로 임상시험이 진행됐다. 그 결과 100%의 정확한 민감도(질병이 있는 환자를 병이 있다고 판정하는 비율) 및 93%의 높은 특이도(질병이 없는 정상인을 병이 없다고 판정하는 비율) 수치를 얻었다. 임상시험을 담당했던 서울아산병원 김학희 교수는 “제한된 범위의 임상시험 결과이지만 예상보다 훨씬 만족스러운 결과다”고 밝히며 “향후 기술적인 보완 및 추가적인 대규모 임상시험을 통해 완성도를 더욱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해당성과는 3차원 유방암 진단기기의 핵심부품 제조업체인 ㈜디알텍에 기술이전돼 상품화가 준비 중이다. ㈜디알텍은 세계적 수준의 3차원 유방암 진단 X-선 영상 검출기 제작 전문 기업으로, ▲세계 최초 카세트 타입 디지털 업그레이드 유방용 디텍터(detector) 출시 ▲65um급 초고해상도의 직접방식 맘모 디텍터 출시 등 유방진단 장치 분야에서 선도적인 입지를 구축하고 있다. 연구팀은 기술이전을 통해 유방암 진단기기 시장에서 세계적인 수준의 기술경쟁력을 확보한다는 목표다.
김예리 기자 yrkim@kidd.co.kr

해외 글로벌 기업들의 동향을 신속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0 / 1000

주소 : 08217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업무A동 7층 | TEL : 1588-0914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0317 | 등록일자 2007년 1월29일

발행인 · 편집인 : 김영환 | 사업자번호 : 113-81-39299 | 통신판매 : 서울 구로-1499

로고

로고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에 의거하여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에 의거하여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