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윙배너

[부텍(BUTECH) 2019] 한국트럼프, 경제성·효율 모두 만족시키는 장비 대거 출품

제조업 경기 반영한 경제적 장비들 선보여

[부텍(BUTECH) 2019] 한국트럼프, 경제성·효율 모두 만족시키는 장비 대거 출품


[산업일보]
국내 경제의 근간을 이뤘던 제조업의 불황이 길어짐에 따라 관련 업계의 투자도 다소 주춤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에 장비‧설비 업체들에게는 고객사들이 조금 더 가격의 부담을 덜 수 있는 제품을 개발하는 것이 과제로 부상하고 있다.

22일부터 25일까지 나흘간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제9회 부산국제기계대전(Busan International Machinery Fair 2019, 이하 BUTECH 2019)’에서는 한국트럼프지엠비에이취(이하 한국트럼프)가 경제성과 효율성을 모두 고려한 다양한 레이저 가공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전시회에서 선보이는 장비 중 ‘4세대 TruLaser 5030 fiber’는 70%의 가스 비용 절감이 가능하며 이전 세대 대비 40% 향상된 가속도를 자랑한다. 최고 10kW 디스크 레이저를 장착할 수 있으며 고출력 레이저를 실제 생산성으로 구현할 수 있는 이송 속도를 보유하고 있다.

TruLaser 1030 fiber는 TRUMPF만의 독보적인 기술력이 적용된 높은 가성비의 레이저 절단 장비이다. 판재의 두께와 관계없이 높은 절단 품질과 안정적인 가공이 가능한 브라이트라인 파이버(BrightLine fiber), 절단 헤드와 파트 간의 충돌이 발생할 경우 헤드의 손상을 방지해주는 충돌 보호 장치(Smart Collision Prevention) 등의 TRUMPF 기술이 적용돼 있다. 또한 자동화 장치 추가가 가능해 장비 사용에 생산성을 더욱 향상시킬 수 있다.

TruLaser Cell 5030 또한 경제적인 도입과 운용이 가능한 3D 레이저 절단 장비로, 하이브리드형과 판재 이동형 장비보다 시간당 기계 운용 비용은 최대 20%, 에너지 및 유지 관리 비용은 최대 50% 낮다. 설치 면적 또한 최소화되어 최대 30% 면적을 적게 차지한다. 또한, 플라잉 옵틱을 통해 더욱 정밀한 생산이 가능하며, X-Blast 기술이 내장돼 먼 거리에서도 절단 작업을 해 노즐 충돌이 감소하고 제품 가장자리의 절단 품질을 향상한다. 아울러 TruTops Cell Basic 소프트웨어를 통해 현장에서도 안정적인 프로그램 수정이 가능하다.

가성비를 강조한 절곡기인 TruBend 3100은 손쉬운 조작법과 우수한 정밀도를 특징으로 한다. 다양한 시스템 옵션을 선택할 수 있어 신속한 툴 교환이 가능하며, 툴 교환 시 유압 클램핑으로 자유롭게 툴을 탈부착할 수 있어 조작자의 부담이 경감되고, 절곡 정밀도가 향상된다.

한편, 이번 BUTECH 2019에서 한국트럼프는 4차 산업혁명의 흐름을 반영한 '초기 도입', '점진적 확장', '완전한 네트워크 연결'의 3단계의 단계적인 실행 방안을 제시할 계획이며, 이를 위해 전시 기간동안 1:1 컨설팅을 통해 기업 규모에 가장 적합한 4차 산업혁명 솔루션을 제공할 예정이다.

한국트럼프 관계자는 “제조업계의 경기가 악화된 이때 더욱 많은 고객에게 도움을 드리고자 많은 논의를 했다”며, “이번 BUTECH 2019 전시에서 경제적인 장비 4대를 처음으로 공개하고, 원가절감과 생산성 향상을 위한 1:1 컨설팅을 상시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진성 기자 weekendk@kidd.co.kr

안녕하세요~산업1부 김진성 기자입니다. 스마트공장을 포함한 우리나라 제조업 혁신 3.0을 관심깊게 살펴보고 있으며, 그 외 각종 기계분야와 전시회 산업 등에도 한 번씩 곁눈질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0 / 1000

주소 : 08217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업무A동 7층 | TEL : 1588-0914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0317 | 등록일자 2007년 1월29일

발행인 · 편집인 : 김영환 | 사업자번호 : 113-81-39299 | 통신판매 : 서울 구로-1499 | 발행일자 : 2007년 7월 2일

로고

로고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에 의거하여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에 의거하여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