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0년 후 미래 직업 일자리 어떤게 있나

보건·의료·생명과학, 법률, 사회복지, 산업안전, 항공, 컴퓨터 네트워크·정보보안

10년 후 미래 직업 일자리 어떤게 있나

[산업일보]
스마트공장, 로봇산업의 발전으로 일자리가 줄어들 것이라는 우려가 많다. 그렇다면 향후 10년 후에는 어떤 직업이 떠오를까.

한국고용정보원의 '2019 한국직업전망'에 따르면, 2027년까지 취업자 수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는 직업은 19개로, 보건‧의료‧생명과학, 법률, 사회복지, 산업안전, 항공, 컴퓨터네트워크‧보안 관련 분야에서 인재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보건‧의료‧생명과학 분야 취업자 수가 늘어나는 직업은 간병인·간호사·간호조무사·물리 및 작업치료사·생명과학연구원·수의사·의사·치과의사·한의사 등이다. 신체·정신 기능 저하를 겪는 사람이 일상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신체기능 증진훈련, 여가활동 지도 등의 다양한 적응 훈련을 실시하는 직업이다. 간병인은 국가지원 중심으로의 돌봄환경의 변화 및 치매 및 요양시설 증가가 요인으로 꼽히며, 간호사는 건강관리 및 의료 비용 지출 투자, 활동분야 확대 등이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간호조무사는 고령인구 증가 등이, 물리 및 작업치료사는 고령화 및 보험시장 확대로 인한 의료서비스 증가 등이 요인으로 분석된다.

생명과학연구원은 식품 및 보건 연구 활성화, 기업 생명과학 투자 증가, 바이오에너지 및 생물다양성 연구 활성화, 법제도 및 정부정책 등이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수의사는 반려동물 문화 확대와 글로벌화에 따른 검역업무 증가 등이, 의사·치과의사·한의사 등은 고령인구가 늘어나고 건강보험 적용범위가 확대돼 수요도 많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법률 분야에서는 변리사와 변호사 수요가 증가하며, 사회복지 분야는 사회복지사, 산업안전 분야는 산업안전 및 위험관리원 취업자가 많아질 것으로 보인다. 산업 재해 예방 대책 수립, 설비 및 근로자 작업환경 등을 점검하고 개선하는 직업, 변리사는 기술이 발전하면서 특허 건수 증가 및 지적재산권 중요도 상승 등이, 변호사는 법률서비스 수요 증가세에 따라 향후 10년간 취업자 수가 많아질 것으로 점쳤다.

사회복지사는 고령인구 증가, 기업의 사회적 책임 강조에 따른 사회공헌 및 복지 전담 인력 증대가 요인으로 꼽히며, 산업안전 및 위험관리원은 산업안전보건에 대한 사회적 인식 확대 및 안전 관련 규제 강화가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항공 분야는 항공기조종사와 항공기객실승무원, 컴퓨터네트워크·보안 분야에서는 네트워크시스템개발자·컴퓨터보안전문가 취업자가 많아지고 인터넷, 인트라넷 등의 네트워크를 개발·기획·설계·시험하는 업무를 수행한다. 항공의 경우, 취항노선 확대, 여행 수요 증가 등이 항공기 조종사와 객실승무원 모두에게 긍정적인 요인으로 다가오고 있다.

네트워크 시스템개발자는 IT와 타 산업의 융합, 인공지능 빅데이터에 기반한 초연결사회로의 전환 등이 증가 요인이며, 컴퓨터보안전문가는 꾸준한 성장세인 산업계 동향과 인력수급전망을 고려할 때, 증가할 것으로 예측된다. 이외 분야에서는 전통 기법으로 한옥, 궁궐 등의 건축물을 신축하거나 보수하는 한식목공이 건물 보수 예산 및 한옥 신축 증가 등의 요인에 혜택을 보고, 신재생에너지를 연구·개발하며, 에너지 효율을 높이는 시스템과 관련된 업무를 수행하는 에너지공학기술자는 환경에 대한 관심 상승, 신재생에너지 강화정책 등에 따라 취업자 수가 늘어날 것이라는 관측이다.

일자리 증감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에 관해 전문가 심층면접 및 주제초점집단면접조사를 통해 수집한 핵심어(keyword)를 분석한 결과, 181개 직업 전체에 대해 172명의 전문가를 조사한 결과를 보면, 스마트 자동화 기술, 저출산 고령화, 경쟁 심화, 환경 등이 중요한 영향 요인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상위 20개 요인을 추출해 핵심어간 연관어 분석을 실시한 결과, 자동화․기술․시스템, 고령화, 환경을 중심축으로 상호 연결돼 일자리 증감에 영향을 미쳤다.

박가열 한국고용정보원 연구위원은“일자리 증감은 기술혁신 뿐만 아니라, 인구구조 및 사회․문화적 환경, 그리고 정부 정책 및 제도의 상호작용을 반영한 결과물이다”며, “앞으로 펼쳐질 급변하는 미래 일자리 세계에 적응하기 위해서는 혁신적으로 발전하는 기술에 대한 적응 능력을 기르기 위해 꾸준히 학습하고, 사회 문화 및 정책 변화에 관심을 갖고 자신이 선호하는 전문분야를 개척하는 정신이 더욱 중요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0 / 1000

추천제품

1/7

주소 : 08217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업무A동 7층 | TEL : 1588-0914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0317 | 등록일자 2007년 1월29일

발행인 · 편집인 : 김영환 | 사업자번호 : 113-81-39299 | 통신판매 : 서울 구로-1499 | 발행일자 : 2007년 7월 2일

로고

로고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에 의거하여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에 의거하여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