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드뉴스] 자율주행차 시장, 운전자 보조하는 ‘ADAS’가 뜬다

센서·AI 컴퓨터·카메라·레이다·라이다 등 ADAS 시장 발전 기회↑

@IMG2@
@IMG3@
@IMG4@
@IMG5@
@IMG6@
@IMG7@
@IMG8@
@IMG9@
@IMG10@
@IMG11@

[산업일보]
‘연결’을 핵심으로 하는 자율주행기술이 발달함에 따라, 자동차는 스마트폰의 뒤를 이을 ‘새로운 모바일 플랫폼’으로 떠올랐습니다.

이에, ‘자동차 속 플랫폼 선점’에 주력하는 구글, 애플 등의 글로벌 IT 기업의 움직임과 더불어 자율주행차량으로 인한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이하 ADAS) 시장도 무서운 속도로 성장하고 있습니다.

ADAS란 자율주행차용 센서와 AI 컴퓨터, 카메라, 라이다, 레이다 등의 운전 보조, 안전성 제고 등을 목적으로 하는 시스템입니다.

이 ADAS와 자율주행차용 부품 시장에 자동차 업계의 경쟁에 글로벌 IT 기업의 경쟁까지 더해져 시장 성장 속도는 더욱 가속화하고 있는 것이죠.

2016년 129억 달러를 기록했던 ADAS 센서 시장은 2022년에는 258억 달러까지 성장해 5년 새 두 배 가까이 확대될 전망입니다.

포스코경영연구원 측은 현재 실 도로상에서 볼 수 있는 차량은 레벨2 수준의 ADAS를 장착하고 있다고 발표했습니다. 완전자율주행 시대까지는 아직 시간이 필요하지만, 자동차 주행 보조 역할을 중심으로 ADAS 시장의 중요성은 더욱 커질 것이라는 추측입니다.

포스코경영연구원의 박형근 수석연구원은 “레벨 4, 5의 완전자율주행기술 완성이 더디게 진행되더라도 여전히 레벨 2, 3의 ADAS 구성은 필수적이므로 관련 시장은 충분히 매력적”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무엇보다도 ‘안전성’이 최우선인 자율주행차량. ADAS 시장을 둘러싼 글로벌 기업 간 선의의 경쟁을 통해 하루빨리 안전하고 편안하게 도로 위를 누빌 수 있는 날이 오기를 기대해 봅니다.

산업인과 소통하는 산업전문미디어 '산소통'
[카드뉴스] 자율주행차 시장, 운전자 보조하는 ‘ADAS’가 뜬다

[카드뉴스] 자율주행차 시장, 운전자 보조하는 ‘ADAS’가 뜬다

[카드뉴스] 자율주행차 시장, 운전자 보조하는 ‘ADAS’가 뜬다

[카드뉴스] 자율주행차 시장, 운전자 보조하는 ‘ADAS’가 뜬다

[카드뉴스] 자율주행차 시장, 운전자 보조하는 ‘ADAS’가 뜬다

[카드뉴스] 자율주행차 시장, 운전자 보조하는 ‘ADAS’가 뜬다

[카드뉴스] 자율주행차 시장, 운전자 보조하는 ‘ADAS’가 뜬다

[카드뉴스] 자율주행차 시장, 운전자 보조하는 ‘ADAS’가 뜬다

[카드뉴스] 자율주행차 시장, 운전자 보조하는 ‘ADAS’가 뜬다

[카드뉴스] 자율주행차 시장, 운전자 보조하는 ‘ADAS’가 뜬다


[산업일보]
‘연결’을 핵심으로 하는 자율주행기술이 발달함에 따라, 자동차는 스마트폰의 뒤를 이을 ‘새로운 모바일 플랫폼’으로 떠올랐습니다.

이에, ‘자동차 속 플랫폼 선점’에 주력하는 구글, 애플 등의 글로벌 IT 기업의 움직임과 더불어 자율주행차량으로 인한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이하 ADAS) 시장도 무서운 속도로 성장하고 있습니다.

ADAS란 자율주행차용 센서와 AI 컴퓨터, 카메라, 라이다, 레이다 등의 운전 보조, 안전성 제고 등을 목적으로 하는 시스템입니다.

이 ADAS와 자율주행차용 부품 시장에 자동차 업계의 경쟁에 글로벌 IT 기업의 경쟁까지 더해져 시장 성장 속도는 더욱 가속화하고 있는 것이죠.

2016년 129억 달러를 기록했던 ADAS 센서 시장은 2022년에는 258억 달러까지 성장해 5년 새 두 배 가까이 확대될 전망입니다.

포스코경영연구원 측은 현재 실 도로상에서 볼 수 있는 차량은 레벨2 수준의 ADAS를 장착하고 있다고 발표했습니다. 완전자율주행 시대까지는 아직 시간이 필요하지만, 자동차 주행 보조 역할을 중심으로 ADAS 시장의 중요성은 더욱 커질 것이라는 추측입니다.

포스코경영연구원의 박형근 수석연구원은 “레벨 4, 5의 완전자율주행기술 완성이 더디게 진행되더라도 여전히 레벨 2, 3의 ADAS 구성은 필수적이므로 관련 시장은 충분히 매력적”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무엇보다도 ‘안전성’이 최우선인 자율주행차량. ADAS 시장을 둘러싼 글로벌 기업 간 선의의 경쟁을 통해 하루빨리 안전하고 편안하게 도로 위를 누빌 수 있는 날이 오기를 기대해 봅니다.

산업인과 소통하는 산업전문미디어 '산소통'

0 / 1000

주소 : 08217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업무A동 7층 | TEL : 1588-0914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0317 | 등록일자 2007년 1월29일

발행인 · 편집인 : 김영환 | 사업자번호 : 113-81-39299 | 통신판매 : 서울 구로-1499

로고

로고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에 의거하여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에 의거하여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