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저소득 가구 청년구직수당 지원, 법으로 정해야"

6개월간 월 50만 원씩 구직수당, 8만여 명 혜택

[산업일보]
고용노동부 올해부터 월50만 원 6개월간 청년구직수당 지급, 법적 근거 필요

유승희 의원 5일 '청년고용촉진특별법 개정안' 대표발의

취업에 어려움을 겪는 저소득·저학력 청년들에게 직업훈련교육 외에 교통비, 식비 등 구직에 필요한 수당을 지급하기 위한 법적 근거가 마련될 예정이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유승희 의원(3선‧성북갑‧더불어민주당)은 5일 취업 애로를 겪고 있는 청년에 대해 교통비, 식비 등 필요한 경제적 지원을 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청년고용촉진특별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

고용노동부는 이달부터 중위소득 12% 가구(4인가구 기준 월 553만 원 이하) 청년들을 대상으로 6개월간 월 50만 원씩 구직수당을 지급하고 있다. 올 한해 약 8만 명의 청년들이 구직수당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유승희 의원은 이와 관련 “월 50만 원씩 6개월간 한시적으로 지급되는 청년구직활동지원금은 예산사업으로 진행되고 있어 연속성을 갖기 어렵다”면서 “청년구직활동 지원금에 대한 법적 근거를 마련해 지원금액은 예산범위에 따라 조정되더라도 구직에 필요한 경제적 지원이 지속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