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3D프린팅부터 플라즈마, AI, 무인드론, 광스텔스기술 등으로 첨단 과학기술군 구현

기계연, 'Army Tiger 4.0 통합기획단'과 군활용 신기술 협력포럼 개최

3D프린팅부터 플라즈마, AI, 무인드론, 광스텔스기술 등으로 첨단 과학기술군 구현


[산업일보]
국가경제규모에 비해 국방예산비중이 높은 우리나라의 경우 방위산업의 첨단화가 필수과제이다. 이에 3D프린팅부터 플라즈마, AI, 무인드론, 광스텔스기술 등을 이용해 군의 첨단화를 논의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한국기계연구원(이하 기계연)은 최근 대전 본원에서 육군 ‘Army Tiger(아미 타이거) 4.0 통합기획단’과 함께 군활용 신기술 협력포럼을 개최하고 4차 산업혁명 관련 첨단 신기술의 국방분야 적용을 위한 논의를 가졌다.

이번 포럼은 첨단 기계기술의 국방분야 접목을 위한 기계연의 노력과 아미 타이거 4.0 통합기획단을 필두로 첨단 과학기술군으로 변모를 추진하고 있는 육군의 도약적 변혁 의지가 맞물려 성사됐다.

기계연은 육군의 ‘한계를 넘어서는 초일류 육군(육군비전 2030)’을 달성하기 위한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술을 중심으로 신기술을 소개했다.

논의된 기술은 금속3D프린팅 기술부터 군수품 관리의 효율을 높이기 위한 인공지능 기술, 특수차량 매연제거 플라즈마 기술, 무인 드론의 신뢰성 확보 기술, 병사를 구조하는 구조로봇, 군용 드론을 위한 수소 기반 파워팩 기술까지 10여건에 달했다. 두 기관은 향후 관련 기술을 군에 활용하기 위한 논의를 이어갈 계획이다.

기계연은 지난 2016년 국방 무기체계의 핵심기술 개발 및 고도화와 함께 4차 산업혁명 기술을 국방분야에 접목하기 위해 국방기술연구개발센터를 신설했다.

2018년에는 글로벌 기계기술포럼을 개최하고 기계기술 전문가와 국방기술 전문가가 참석한 가운데 ‘과학기술 기반 미래 국방력 강화’를 주제로 논의의 장을 펼치기도 했다. 최근에는 첨단 기계기술을 국방분야에 적용하기 위해 국방전문가인 이병권 신임 국방기술연구개발센터장을 외부 영입하는 등 국방력 향상에 기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박천홍 원장은 “기계연과 군은 이번 협력포럼에서 국방력 강화를 위해 국가 기술력을 결집하고 기계연의 축적된 연구역량을 활용하는 데 뜻을 모았다”며 “앞으로도 4차 산업혁명 신기술을 적용해 국방분야의 효율을 높이고, 첨단 과학기술군으로 나아가는 길을 함께 모색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진성 기자 weekendk@kidd.co.kr

안녕하세요~산업1부 김진성 기자입니다. 스마트공장을 포함한 우리나라 제조업 혁신 3.0을 관심깊게 살펴보고 있으며, 그 외 각종 기계분야와 전시회 산업 등에도 한 번씩 곁눈질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0 / 1000

주소 : 08217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업무A동 7층 | TEL : 1588-0914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0317 | 등록일자 2007년 1월29일

발행인 · 편집인 : 김영환 | 사업자번호 : 113-81-39299 | 통신판매 : 서울 구로-1499 | 발행일자 : 2007년 7월 2일

로고

로고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에 의거하여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에 의거하여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