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간을 생각하는 인공지능(AI), 실존과 비실존의 경계

인간을 생각하는 인공지능(AI), 실존과 비실존의 경계
인공지능을 대상으로 직접 만든 얼굴 그림을 진짜 사람 얼굴로 속이는 체험을 하고 있다.

[산업일보]
가짜 얼굴을 인공지능이 찾아낼 수 있을까.

한국기계연구원(이하 기계연)이 4차 산업혁명의 핵심 키워드인 ‘AI(인공지능)’와 예술의 만남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작품을 전시하고 국민에게 공개했다. 기계연 기계시스템안전연구본부 인공지능기계연구실 한형석 책임연구원과 조융희 작가가 함께 참여한 ‘실존과 비실존의 경계1’과 관객의 참여로 완성되는 작품 ‘조합되는 군상’ 등 모두 2점이다.

기계연은 ‘아티언스 대전 2018’ 프로그램을 진행하면서 연구원과 예술가의 협업으로 제작된 작품 중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기술로 꼽히는 AI 관련 연구와 관련성이 높은 작품을 전시 대상으로 선정했다.

작품 ‘실존과 비실존의 경계1’은 AI 데이터 처리장치를 이용해 관객의 성별과 나이를 유추하고, 디스플레이를 통해 인공지능이 얼굴을 인식하는 모습을 표현한다. 이는 관객이 존재하는 실재와 AI가 처리하는 가상세계를 구분하여 보여주는 작품이다.

참여형 작품 ‘조합되는 군상’은 관객이 디스플레이 앞에 준비된 재료로 직접 얼굴을 만들어 보여주면 AI가 데이터 처리를 거쳐 얼굴을 인식하도록 구성됐다. 이때 AI가 얼굴로 인식한 그림을 캔버스 위에 모은 작품이 ‘조합되는 군상’이다. AI는 관객들이 눈을 세 개로 표현하거나 얼굴 중앙에 귀를 붙여도 정상적인 얼굴로 인식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조융희 작가는 “관객은 가상의 인물을 만들고 인공지능을 속이면서 인공지능의 허술한 지점을 들춰내는 체험을 하게 된다”며 “이 과정에서 시지각의 오류와 인식을 화두로 관객이 한 걸음 떨어져서 스스로의 삶을 돌아보는 경험을 전달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인공지능기계연구실 한형석 책임연구원은 “아티언스를 진행하며 예술과 과학의 공통점에 놀라기도 하고 때로는 차이점에서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얻었다”며 “예술가와 AI를 적용하기 위해 협업하면서 AI를 기계에 어떻게 활용할 것인지에 대한 고정관념을 넘어 창의적으로 접목할 수 있게 됐다”고 했다.

이에 앞서 기계연은 출연연 최초로 지난 2013년부터 대전문화재단과 함께 ‘아티언스 대전’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다. 아티언스(Artience)는 예술(Art)과 과학(Science)의 합성어로 대덕연구개발특구의 과학기술 인프라를 활용해 과학자와 예술가의 협업을 시도하는 프로젝트다.

프로젝트 기간 동안 작가는 연구공간에 직접 머물고 함께 생활하면서 작품을 구상하고 연구자는 과학적인 아이디어와 작품제작, 구현을 돕는다. 융·복합 과정을 거쳐 탄생한 결과물은 매년 진행되는 아티언스 대전 전시회에서 공개하고 있다.
김예리 기자 yrkim@kidd.co.kr

해외 글로벌 기업들의 동향을 신속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