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드뉴스] 한국판 CES 꿈꾸며 열린 ‘한국 전자IT산업 융합 전시회’

참가기업 저조, 콘텐츠 부족 등은 아쉬움으로 남아

@IMG2@
@IMG3@
@IMG4@
@IMG5@
@IMG6@
@IMG7@
@IMG8@
@IMG9@
@IMG10@
@IMG11@

[산업일보]
지난 29일부터 3일 간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는 ‘한국 전자IT산업 융합 전시회’가 열렸습니다.

해당 전시회는 세계 최대 정보기술전시회인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2019’에 참가한 국내 기업의 제품과 기술을 만나볼 수 있어 ‘한국판 CES’라 불리기도 했는데요.

이번 전시회에는 삼성전자, LG전자, SKT 등 35개 사가 참가해 ▲AR/VR ▲스포츠엔터 ▲헬스케어 ▲스마트홈·시티 ▲로봇 등 5가지 주제로 혁신 기술을 선보였습니다.

특히, 행사 첫날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방문해 참가기업들을 격려하기도 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2019년 CES에서 한국 제품이 혁신상을 71개나 수상해 주최국인 미국에 이어 가장 많은 상을 탔다”며 “우리나라의 혁신 역량을 세계에 보여준, 아주 자랑스러운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다만, 참가기업 저조, 준비기간 부족에 따른 콘텐츠 부재 등은 아쉬움으로 남았습니다.

실제, 이번 전시회에는 CES 참가 기업 중 10% 정도만이 참여했으며, 이마저도 참가기업이 전시회를 준비할 수 있는 기간은 단 열흘에 불과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판 CES를 꿈꾸며 올해 처음으로 열린 한국 전자IT산업 융합 전시회. 다음에 있을 전시회는 참가기업과 관람객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행사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해 봅니다.

산업인과 소통하는 산업전문미디어 ‘산소통’
[카드뉴스] 한국판 CES 꿈꾸며 열린 ‘한국 전자IT산업 융합 전시회’

[카드뉴스] 한국판 CES 꿈꾸며 열린 ‘한국 전자IT산업 융합 전시회’

[카드뉴스] 한국판 CES 꿈꾸며 열린 ‘한국 전자IT산업 융합 전시회’

[카드뉴스] 한국판 CES 꿈꾸며 열린 ‘한국 전자IT산업 융합 전시회’

[카드뉴스] 한국판 CES 꿈꾸며 열린 ‘한국 전자IT산업 융합 전시회’

[카드뉴스] 한국판 CES 꿈꾸며 열린 ‘한국 전자IT산업 융합 전시회’

[카드뉴스] 한국판 CES 꿈꾸며 열린 ‘한국 전자IT산업 융합 전시회’

[카드뉴스] 한국판 CES 꿈꾸며 열린 ‘한국 전자IT산업 융합 전시회’

[카드뉴스] 한국판 CES 꿈꾸며 열린 ‘한국 전자IT산업 융합 전시회’

[카드뉴스] 한국판 CES 꿈꾸며 열린 ‘한국 전자IT산업 융합 전시회’


[산업일보]
지난 29일부터 3일 간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는 ‘한국 전자IT산업 융합 전시회’가 열렸습니다.

해당 전시회는 세계 최대 정보기술전시회인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2019’에 참가한 국내 기업의 제품과 기술을 만나볼 수 있어 ‘한국판 CES’라 불리기도 했는데요.

이번 전시회에는 삼성전자, LG전자, SKT 등 35개 사가 참가해 ▲AR/VR ▲스포츠엔터 ▲헬스케어 ▲스마트홈·시티 ▲로봇 등 5가지 주제로 혁신 기술을 선보였습니다.

특히, 행사 첫날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방문해 참가기업들을 격려하기도 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2019년 CES에서 한국 제품이 혁신상을 71개나 수상해 주최국인 미국에 이어 가장 많은 상을 탔다”며 “우리나라의 혁신 역량을 세계에 보여준, 아주 자랑스러운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다만, 참가기업 저조, 준비기간 부족에 따른 콘텐츠 부재 등은 아쉬움으로 남았습니다.

실제, 이번 전시회에는 CES 참가 기업 중 10% 정도만이 참여했으며, 이마저도 참가기업이 전시회를 준비할 수 있는 기간은 단 열흘에 불과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판 CES를 꿈꾸며 올해 처음으로 열린 한국 전자IT산업 융합 전시회. 다음에 있을 전시회는 참가기업과 관람객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행사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해 봅니다.

산업인과 소통하는 산업전문미디어 ‘산소통’
신상식 기자 scs9192@kidd.co.kr

반갑습니다. 신상식 기자입니다. 정부정책과 화학, 기계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빠른 속보로 여러분들을 찾아뵙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0 / 1000

주소 : 08217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업무A동 7층 | TEL : 1588-0914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0317 | 등록일자 2007년 1월29일

발행인 · 편집인 : 김영환 | 사업자번호 : 113-81-39299 | 통신판매 : 서울 구로-1499

로고

로고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에 의거하여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에 의거하여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