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근무 안하고 카톡하냐? 집합해' 직원 욕설 행위 '인권침해'

'근무 안하고 카톡하냐? 집합해' 직원 욕설 행위 '인권침해'

[산업일보]
장애인 거주시설 관리자가 직원에 대한 욕설 등 언어폭력과 함께, 단톡방 열람 등 사생활 침해로 이어져 해당 관리자에 대한 조사가 진행됐다.

경기도 인권센터는 27일 A시 소재 B장애인 거주시설에서 관리자에 의한 종사자 인권침해를 확인, 해당시설에 개선조치를 권고했다고 밝혔다.

도 인권센터는 지난해 8월부터 B장애인 거주시설에서 관리자가 종사자들에게 욕설 등 언어폭력을 행사하고 종사자간 카카오톡 단톡방을 무단으로 열람하는 등 사생활 침해가 있었다는 인권침해구제신청을 접수하고 사건 관련자에 대한 조사를 진행해왔다.

인권센터 조사결과 B시설 관리자 C씨는 지난해 7월 31일 오전 8시 30분경 시설 종사자들과 경기도 A시 장애인 담당부서를 방문한 자리에서 여성 종사자 3명에게 “xxx들이 데려왔더니 대답도 못 해”라고 폭언을 했다.

또, 지난해 봄 시설 대청소 시간에는 남성 종사자들에게 “이 xx들”, “xxxx들” 등의 욕설을 했으며 4월에는 남성 종사자들에게 “xxxx들 저기서 담배피고 있어! xx, 빨리 빨리 안 움직여?”라고 욕설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5월 25일에는 외부행사 도중 한 종사자의 휴대폰을 통해 종사자들 간의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을 열람하고 “이것들이 근무는 안하고 카톡하냐? 지금 체크된 사람들 사무실에 도착하면 집합하세요. 시말서 준비하세요”라는 메시지를 올리기도 했다.

인권센터는 지난 22일 경기도 인권보호관 회의를 열고 C씨의 행위를 인권침해로 결정하고 B시설장에게 C씨에 대한 징계, 재발방지를 위한 인권교육, 피해회복조치로 피해자에 대한 심리치료 지원, 업무공간 분리 조치 등을 권고했다. 인권센터의 권고를 받은 시설은 2개월 이내에 권고를 이행해야 한다. 도는 B시설에 대한 인권센터 권고의 이행 여부를 점검할 계획이다.

0 / 1000

산소통 트위터 산소통 facebook

산업인과 소통하는 산업전문미디어

산업인과 소통하는
산업전문미디어

주소 : 08217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업무A동 7층 | TEL : 1588-0914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0317 | 등록일자 2007년 1월29일

발행인 · 편집인 : 김영환 | 사업자번호 : 113-81-39299 | 통신판매 : 서울 구로-1499

로고

로고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에 의거하여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에 의거하여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