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딜 브렉시트 대비 ‘임시 조치(emergency bridge)’ 신속 진행

[산업일보]
한국과 영국은 두 나라 교역과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영국 브렉시트 관련 다양한 상황에 대응할 필요성에 인식을 같이 하고, 특히 노딜 브렉시트에 대비한 임시 조치(emergency bridge)에 대해 신속한 논의를 진행, 성과를 거둬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

산업통상자원부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은 스위스 다보스포럼 참석을 계기로 지난 23일 영국 Liam Fox 국제통상부 장관과 한영 통상장관회담을 갖고, 브렉시트 전망과 한영 FTA 등 양국 간 통상현안을 심도있게 논의했다.

두 나라 모두 브렉시트 상황 하에서 스위스, 캐나다 등과 함께 한국을 주요 교역국으로 인식하고 있음에 따라 교역의 지속성과 안정성을 유지하기 위한 방안을 우선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한국 측은 양국 경제와 교역의 안정성을 유지하기 위한 논의가 신속하게 이루어질 필요가 있으며, 이를 위해 제 4차 한영 무역작업반에서의 성과 도출 필요성을 강조했다.

산업부는 이번 두 나라 장관 간 회담결과를 바탕으로 관계부처 회의를 개최해, 구체적인 대영(對英) 협상 방안 등 후속조치를 마련할 예정이다. 임시조치와 관련해서도, 국회와도 충분한 협의를 거쳐 브렉시트와 관련된 불확실성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