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상산업포럼’ 자동차산업 대응 논의, 보호무역주의 파고 극복

[산업일보]
완성차와 자동차부품 업계, 업종별 단체, 학계 등 관계자들이 자동차 산업 관련 통상 현안과 이슈별 대응전략에 대해 논의했다.

한국무역협회와 산업통상자원부는 23일 삼성동 트레이드타워에서 무협 한진현 부회장과 산업부 김용래 통상차관보가 공동 주재한 ‘2019년 통상산업포럼’ 1차 회의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업계는 미 무역확장법 232조 조사, 미국·멕시코·캐나다 협정(USMCA) 등 통상 환경의 불확실성이 고조됨에 따라 민관의 체계적인 공조가 절실하다는데 의견을 같이하고, 기업애로 해소에 도움이 되는 통상정책과 현장 소통을 요청했다.

한진현 부회장은 인사말에서 “보호무역주의 파고로 올해 통상환경이 녹록치 않다”면서 “민관이 함께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무역협회는 앞으로도 업계와 정부의 가교역할을 충실히 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산업연구원 이항구 연구위원은 “자동차 산업의 글로벌 가치사슬 구조 변화에 맞춰 고용, 교육, 산업, 기술, 정책 등을 연계해 새로운 생태계 조성을 추진하는 것이 세계적인 추세”라며 통상정책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