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적 기업, 약 2천여 개소 활동 중

취약계층의 일자리 확보 도와

[산업일보]
사회적 기업은 취약계층에게 사회서비스 또는 일자리를 제공하거나 지역사회에 공헌함으로써 지역주민의 삶의 질을 높이는 등의 사회적 목적을 추구하면서 재화 및 서비스의 생산 및 판매 등 영업활동을 하는 기업을 의미한다.

15일 종로구청 다목적실에서 사회적 경제에 관심 있는 주민 및 단체를 대상으로 ‘사회적 기업 설명회’가 개최됐다.

이 날 행사에는 사회적 기업 관련 전문가가 참석해 사회적 기업의 개념과 인증요건에 대해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사회적 기업, 약 2천여 개소 활동 중
(사)한국마이크로크레디트 신나는조합 이선화 사회적기업팀장이 사회적 기업의 개념과 인증요건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한국마이크로크레디트 신나는조합 이선화 사회적기업팀장은 “사회적 기업이 일반 기업과 다른 점은 이윤창출이 주목적이 아닌 사회적 목적을 우선적으로 추구한다는 것”이라며, “또한 복지관과 같은 사회적 공공시설과 다른 점은 세금이나 후원금으로 운영되는 것이 아닌 일반 비즈니스 방식으로 이익을 얻는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선화 사회적기업팀장은 “사회적 기업의 제정 배경에는 1997년 발생한 IMF의 영향이 컸다”며 “IMF 전까지는 일자리 걱정을 할 필요가 없었다. 열심히 노력하면 누구나 일자리를 가질 수 있다는 사회적 합의가 암묵적으로 있었다. 그러나 IMF 이후 저성장 경제발전기가 오면서 고용 없는 성장이 구조화됐다”고 언급했다.

사회적 기업 인증을 획득하기 위해서는 법인을 설립해야 하고 그 법인이 최소 6개월 이상 지속돼야 하며 조직형태, 유급근로자 고용, 사회적 목적 실현 등의 7가지 조건을 충족해야 한다.

사회적 기업의 인증현황을 살펴보면 2018년 5월까지 총 2천236개의 인증이 발급됐으며, 총 1천937개의 사회적 기업이 활동 중이다.

지역별 현황을 살펴보면 서울이 299개소로, 가장 많은 사회적 기업이 위치해 있으며 그 다음이 경기권으로 292개 기업이 활동하고 있다.

유형별 현황에서는 전국적으로 일자리제공형이 1천272개소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지만, 서울 지역만 놓고 봤을 때는 기타형이 60% 이상으로 가장 비중이 크다.

이선화 팀장은 “서울은 땅값이 비싸서 제조업을 하기 어려운 환경이다. 그래서 일자리 제공, 사회서비스 뿐만 아니라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한 다양한 업종의 사회적 기업이 많이 포진돼 있다”고 그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사회적 기업으로 가기 전 단계의 예비 사회적 기업 단계가 있다. 이는 3개월 이상의 사업실적이 있어야 신청 가능하며, 사회적 기업의 대체적인 요건을 갖추고 있으나, 수익구조 등 법률상 인증요건의 일부를 충족하지 못하고 있는 기업을 광역 자치단체장(지역형)이나 정부부처(부처형)가 지정한다.

이 팀장은 “사회적 기업은 인증을 받은 후 사업주가 인증 취소나 자진 반납을 요구하기 전까지 유효한 평생 자격이다”며 “예비 사회적 기업은 지역형과 부처형 두 곳의 인증을 다 받을 수 있지만, 자격기간은 먼저 인증이 나온 곳을 기준으로 3년간 적용된다”고 덧붙였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