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한상의, 4분기 제조업 BSI 하락해

내수부진·글로벌 보호무역주의 확대 영향 받아

대한상의, 4분기 제조업 BSI 하락해


[산업일보]
내수부진과 글로벌 보호무역주의 확대로 수출·내수기업들의 경기전망이 동반 하락한 가운데, 4분기 제조업체들의 체감경기 전망이 악화됐다. 업종별로는 화장품·의료정밀 등 한류산업은 상승한 반면 자동차 부품, 기계, 철강 등 기존 주력산업의 전망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상공회의소에서 9월 10일~9월 21일까지 전국 제조업체 2천200여 개 사를 대상으로 BSI(경기전망지수)를 산출한 결과 3분기보다 12포인트 하락한 75로 집계됐다고 14일 밝혔다.

실제로 제조업 체감경기 전망은 수출기업과 내수기업 모두 큰 폭으로 떨어졌다. 4분기 수출기업의 경기전망지수는 87로 직전 분기 93보다 6포인트 하락했으며, 내수 부문은 72로 직전 분기 85보다 13포인트 떨어졌다.

체감경기가 나쁜 업종은 ▲자동차·부품(66), ▲기계(69), ▲철강(70), ▲조선·부품(70), ▲목재·종이(70), ▲IT·가전(73), ▲정유·석화(74), ▲섬유·의류(74) 순으로 기존 주력산업들이 최하위권을 차지했다. ‘화장품(108)’, ‘의료정밀기기(102)’ 만이 기준치인 100을 상회하며 긍정적 전망을 보였다.

이러한 분위기를 반영하듯 국내기업 3곳 중 2곳은 올해 실적 목표치를 채울 수 없다고 응답했다. ‘연초 세운 영업이익 목표치 달성이 가능한지’를 묻는 질문에 62%가 ‘미달할 것’이라고 답했으며, ‘목표치 근접 혹은 달성 가능’하다는 응답은 36.1%, ‘초과 달성할 것 같다’는 응답은 1.9%였다.

‘목표치 미달’을 예상한 기업들은 그 이유로 ‘내수시장 둔화(79.3%)’와 ‘고용환경 변화(36.6%)’를 많이 꼽았으며, ‘미·중 무역분쟁 등 보호무역주의(13.2%)’, ‘환율 변동성(12.6%)’, ‘기업 관련 정부규제(12.5%)’ 등이 뒤를 이었다.

김문태 대한상의 경제정책팀장은 “1~9월 전체 수출은 전년 대비 4.7% 증가했지만, 반도체를 제외하면 1.7% 감소하는 등 경제·산업 전반의 성장 역량이 약화돼 있다”며 “주력산업의 경쟁력 강화, 규제혁파를 통한 신산업 육성 등 중장기적 추세를 반전시킬 만한 근본적 처방책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조성훈 연세대 경제학과 교수는 “기업의 경기 체감이 단기적 위축보다 구조적으로 중장기적 생산성 하락을 반영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정부는 단기적인 처방보다 이럴 때야말로 장기적 안목을 가지고 기업의 자유로운 사업도전을 가로막는 규제를 대대적으로 혁신하는 등의 구조적 변화를 하루빨리 시작할 때”라고 덧붙였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