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업일수 감소와 완성차 업체 노사 협상, 차 생산 감소

[산업일보]
9월 자동차 생산은 추석연휴에 따른 조업일수 4일 감소, 현대차 등 주요 완성차 업체가 노사단체 협상 등으로 추가적인 휴무를 가지면서 전년 동월대비 18.2% 감소한 29만1천971대 생산에 그쳤다.

수출 역시 조업일수 감소 등의 영향으로 유럽 기타지역(러시아 등)을 제외한 전지역 수출이 감소하며 전년 동월대비 18.4% 감소한 18만3천964대를 기록했다.

완성차의 경우 전년 동월대비 생산은 18.2%, 수출 18.4%, 내수17.3%, 자동차부품 수출은 18.2%로 각각 하락했다.

하루 평균으로 환산할 경우, 완성차 생산 및 수출은 전년 동월대비 각각 1.1%(생산), 0.8%(수출) 상승했으며 자동차 부품수출도 1.1% 증가했다.

올 4분기의 경우 전년 동기대비 생산, 수출 모두 많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10월의 경우, 파업 등 별 다른 변수가 없는 이상 생산, 수출 모두 전년 동월대비 두자리 수 증가가 가능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