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호주, 주요 수입 품목에서 한국 브랜드 인지도 상승해

스마트폰, 핀테크, 자동차 분야 강세

호주, 주요 수입 품목에서 한국 브랜드 인지도 상승해


[산업일보]
제조산업이 쇠퇴하고 있는 호주가 주로 수입하는 품목으로는 자동차, 정유, 텔레커뮤니케이션 장비 및 휴대전화, 컴퓨터 등의 통신 물품 등인데, 이 분야에서 한국산 제품이 현지에서 강세를 보이고 있다.

Kotra 자료에 따르면 한국기업의 성공적인 시장 진입으로 호주에서 한국 브랜드에 대한 인지도가 상승했다. 특히 한국기업은 호주에서 핀테크와 자동차 산업에서 영향력을 끼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기준 호주의 상위 5개 교역국은 중국, 미국, 일본, 한국, 영국 순으로 한국과 호주의 수출과 수입을 합친 총 무역액은 316억 달러로 전년대비 51% 성장했다.

중국에서의 수입액이 가장 많으며, 미국, 일본 다음으로 한국이 4번째로 높다. 한국으로부터의 총 수입액은 160억 달러다.

한국기업이 호주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대표적인 제품군으로는 스마트폰, TV, 자동차를 꼽을 수 있다. 스마트폰의 경우 애플의 아이폰과 삼성 갤럭시폰이 시장점유율 1,2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3위 화웨이와의 격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호주는 핀테크 분야가 발달한 나라로, 조사에 따르면 호주 디지털 결제시스템 시장의 규모는 2018년 회계연도 기준 26억 달러로 향후 5년 간 연평균 9.8%의 높은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호주는 사인이나 핀번호 없이 사용하는 비접촉식 카드 사용률 세계 1위로 비현금 결제수단을 이용을 선호한다.

삼성전자의 모바일 결제 시스템인 삼성페이가 2016년 6월 15일 첫 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성공적으로 호주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2018년 3월까지 호주 4대 은행을 포함해 50개 기업에서 삼성페이 서비스 도입을 완료했다.

현지 전문가들은 애플페이에 없는 한국의 MST(Magnetic Secure Transmission, 마그네틱 안전 전송) 기술에 극찬하며 스마트폰을 신용카드처럼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을 호평했다.

또한 호주는 핀테크와 함께 카 셰어링 시장이 발달한 편이다. 높은 물가와 시내 주차공간의 부족으로 특히 젊은 층이 카 셰어링을 많이 이용하고 있다. 호주의 카 셰어링 시장규모는 2018년 기준 1억270만 호주달러로, 향후 5년 간 연평균 20%이상의 폭발적인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러한 추세에 맞춰 한국 기업은 호주 P2P카셰어링 기업과 손을 잡고 2019년 안에 ICT기술을 활용한 신개념 모빌리티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향후 호주의 자동차 운전자들은 오토 링크 앱을 통해 P2P카 셰어링 플랫폼 상에서 차량을 대여하고 스마트폰 연결을 통해 도어 개폐와 차량 시동을 걸 수 있는 기능을 사용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0 / 1000

추천제품

1/7

주소 : 08217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업무A동 7층 | TEL : 1588-0914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0317 | 등록일자 2007년 1월29일

발행인 · 편집인 : 김영환 | 사업자번호 : 113-81-39299 | 통신판매 : 서울 구로-1499 | 발행일자 : 2007년 7월 2일

로고

로고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에 의거하여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에 의거하여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