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모디식 개혁개방 정책, 가파른 인도 경제성장 이끈다

정부, 잠재력 조기 발현될 사업영역 구체적으로 선정해야

모디식 개혁개방 정책, 가파른 인도 경제성장 이끈다


[산업일보]
2001년 미국 투자은행 골드만삭스가 제기했던 유망 신흥시장 ‘브릭스(Brics)’에 인도가 포함된 것은 13억 인구가 펼쳐 보일 잠재력이 결정적이었다. 2008년 미국 월가 파생금융상품 시장의 버블붕괴로 시작된 글로벌 금융위기 역시 인도를 포함한 신흥국 시장가치를 상대적으로 돋보이게 만들었다.

그러나 개혁개방 20년차를 맞이한 2010년까지도 인도경제의 고질적 문제인 빈약한 제조기반, 곤궁한 재정형편, 자원 배분을 관장하는 정치 과정의 비효율성은 여전히 방치돼 왔다. 특히 취약한 제조 기반은 인도경제의 불안정성을 키운 걸림돌이 됐다.

2014년 모디 총리의 집권으로 인도 경제는 내부적 모순을 해결하고 불확실성을 걷어낼 수 있게 됐다. 특히 인도의 현 정부는 고성장 정책을 추진하는 한편 부패 척결과 사업 환경 개선에 주력하고 있다.

최근 5년간 인도 경제 성장률은 연평균 성장률 7.4%로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경제안정성이 높아지면서, 작년 11월 국제 신용평가기관 무디스는 인도 국가신용도를 Baa3에서 Baa2로 한 단계 올렸다.

브릭스 담론이 제기된 이후에도 들쭉날쭉했던 외국인직접투자 순 유입액은 2015년부터 플러스로 돌아서면서 2017년 최고치를 경신했다. 국제유가 안정세 덕택에 원유수입 부담이 크게 줄고, 루피화가 큰 등락을 보이지 않는 것이 주요원인으로 꼽힌다. 국제투자자들의 인도경제에 대한 신뢰 또한 최근 수년 새 크게 높아졌다.

모디노믹스에 포함된 ‘메이크 인 인디아(Make in India)’는 고용창출과 소득증대를 모색하는 제조업 육성 정책이다. 특히 한국기업의 입장에서는 25개에 달하는 메이크 인 인디아 업종 가운데 전자, 자동차, 석유화학 등에 관심이 크다.

이런 가운데 소프트뱅크(Softbank), 알리바바(Alibaba), 텐센트(Tencent) 등의 글로벌 기업들은 전자상거래 관련 현지 업체에 지분 투자 규모를 늘리고 있다. 기존 전자상거래 시장은 주로 로컬 업체 위주로 경쟁 구도가 형성됐지만 인도 시장에 한해 글로벌 ICT 기업들의 각축전이 조성되는 분위기다.

LG경제연구원 관계자는 “인도는 예상보다 느리게 발전해 왔지만 모디 정부 이후 시장 친화적 방향이 어느 정도 정착되면서 외국 기업들의 진출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며 “우리 기업들은 모디식 개혁개방이 진전될 경우 인도에 특화된 접근과 함께 잠재력이 조기 발현될 사업영역을 구체적으로 선정해 나가는 작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겨라 기자 hj1216@kidd.co.kr

국제산업부 이겨라 기자입니다. 전자, 기계, 포장산업 등 중화권 소식과 전시회 소식을 발빠르게 전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0 / 1000

산소통 트위터 산소통 facebook

산업인과 소통하는 산업전문미디어

산업인과 소통하는
산업전문미디어

주소 : 08217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업무A동 7층 | TEL : 1588-0914 | 정기간행등록번호 서울 아 00317 | 등록일자 2007년 1월29일

발행인 · 편집인 : 김영환 | 사업자번호 : 113-81-39299 | 통신판매 : 서울 구로-1499

로고

로고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