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아, 르노, 벤츠, 볼보, 포르쉐 등 리콜 조치

총 30개 차종 28만7천여 대

[산업일보]
기아, 르노, 벤츠, 볼보, 포르쉐, 피아지오, 인디언 등 7개 업체에서 제작‧수입 판매한 30개 차종 28만7천955대에 대한 리콜 명령이 내려졌다.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는 최근 이들 업체에서 판매한 차량에 제작결함이 발견돼 시정조치한다고 밝혔다.

기아자동차가 판매한 카니발(YP) 22만4천615대는 파워 슬라이딩 도어 내 끼임 방지 프로그램 설정 오류로 내부에서 손가락 등 일부가 차문에 끼더라도 차문이 닫혀 탑승자에게 상해를 입힐 가능성이 확인됐다.

르노삼성자동차가 판매한 QM6 2.0 dCi 등 2개 차종 5만1천759대는 자동차에어백 경고문구를 앞좌석 운전석 햇빛가리개에 부착하지 않고 승객석에 부착해 자동차안전기준 제102조 제3항을 위반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국토부는 해당 자동차 매출액의 100분의 1에 해당하는 과징금을 부과할 예정이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가 판매한 GLC 220d 4MATIC 등 18개 차종 1만1천504대의 차량에 대해서는 2가지 리콜을 실시한다.

CLA 250 4MATIC 등 15개 차종 6천500대는 조향장치 내의 전기 부품의 결함으로 사고가 발생하지 않았음에도 에어백이 작동해 탑승자가 다치거나 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제기됐다.

GLC 220d 4MATIC 등 3개 차종 5만4대는 뒤쪽 기둥 패널의 결함으로 안전벨트 걸쇠가 뒤쪽 기둥 패널과 뒷좌석 패널 사이에 끼어 안전벨트를 사용할 수 없어 사고 시 탑승자를 다치게 할 가능성이 확인됐다.

볼보자동차코리아가 판매한 XC90 18대는 냉각수 저장탱크와 호스와의 연결 결함으로 냉각수가 누수되고 이로 인해 엔진이 과열돼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수 있는 문제가 나타났다.

포르쉐코리아가 판매한 918 스파이더 3대는 자동차 본체와 바퀴를 연결하는 부품의 결함으로 주행 중 해당 부품이 파손돼 역시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것으로 확인됐다.

이탈로모토에서 판매한 피아지오 BEVERLY 350 SPORT TOURING ABS 이륜자동차 35대는 연료탱크 부품의 결함으로 연료 주입관에서 누유가 발생하고 그로 인해 차량의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제기됐다.

화창상사가 판매한 인디언 CHIEF VINTAGE 등 6개 이륜차종 21대는 엔진 시동, 정지 등을 제어하는 전기장치의 결함으로 운전자가 의도치 않은 시동이나 정지 등이 발생해 위험하다는 문제가 나타났다.

국토부 관계자는 “국민의 안전성 확보를 위해 차량 결함에 대한 내용을 공개하는 한편, 제작결함정보를 지속적으로 수집‧분석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정수희 기자 edeline@kidd.co.kr

국내외 로봇산업과, IoT, 4차 산업혁명 등 다양한 산업동향과 참 소리를 전합니다. 또한 산업전시회 등의 분야와 함께 ‘영상 뉴스’ 등의 콘텐츠로 독자 여러분을 찾아뵙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0 / 1000

산소통 트위터 산소통 facebook

산업인과 소통하는 산업전문미디어

산업인과 소통하는
산업전문미디어

  • [카드뉴스]스마트그리드, 전기사용 효율 up

동영상뉴스 전체보기 +

주소 : 08217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업무A동 7층 | TEL : 1588-0914 | 정기간행등록번호 서울 아 00317 | 등록일자 2007년 1월29일

발행인 · 편집인 : 김영환 | 사업자번호 : 113-81-39299 | 통신판매 : 서울 구로-1499

로고

로고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