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글로벌 스마트 시티 시장, 2025년까지 2조 달러 규모로 성장

프로스트 앤 설리번 “인공지능·로봇 등이 스마트 시티 성장과 효율성 선도”

글로벌 스마트 시티 시장, 2025년까지 2조 달러 규모로 성장


[산업일보]
2050년까지 선진국 인구 중 80%가 도시에 거주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개발도상국 인구의 60%을 넘는 수치가 될 것이다. 지자체가 시민에게 재정적으로나 시간적 절감 또는 삶의 질 개선면에서 최대 가치를 부여할 수 있도록, 자원 최적화를 실현시킨 기술 발전에 힘입어 스마트 도시 건설이 순조롭게 이행할 수 있게 됐다.

프로스트 앤 설리번은 2025년 글로벌 스마트 시티 시장이 2조 달러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나 인공지능은 지난 2년간 벤처 캐피털 기업들로부터 가장 많이 투자 받은 기술 혁신 분야이다. 인공지능은 스마트 주차와 스마트 모빌리티, 스마트 그리드, 적응형 신호 제어, 폐기 관리 등 스마트 시티에서 핵심 역할을 한다. 구글과 IBM, 마이크로 소프트와 같은 주요 기업들이 인공지능 기술 도입에 있어 핵심 기술 혁신 기업 및 주요 선두 주자로 꼽히고 있다.

프로스트 앤 설리번에 따르면, 스마트 시티는 2025까지 2조 달러를 넘는 시장 가치로, 거대한 비즈니스 기회들이 출현할 것으로 전망되는데, 특히 인공지능과 맞춤 의료, 로봇 공학, ADAS(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s,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 분산 에너지 발전이 미래 스마트 시티 기술의 초석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2025년까지 APAC 지역이 스마트 에너지 분야에서 가장 빠른 성장을 보일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중국이 아시아 지역 스마트 시티 중 50% 이상을 차지하면서, 중국의 스마트 시티 프로젝트가 중국 경제에 3200억 달러를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북미지역은 덴버(Delver)와 포틀랜드(Portland)와 같은 많은 중도시들이 스마트 시티 구축에 전념해 빠르게 추격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스마트 센서와 시스템‧하드웨어‧제어‧소프트웨어로 구성된 북미 스마트 빌딩 시장의 전체 가치는 2020년 57억 4000만 달러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유럽 연합 집행 위원회(European Commission)가 스마트 시티 관련한 이니셔티브 개발이 한창인 것을 볼 때, 유럽이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스마트 시티 프로젝트 투자가 일어날 것으로 점쳐진다. 도시 중심으로 개발 중인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e-hailing 시장은 최근 유럽에서 500억달러의 수익을 기록했으며, 2025년이면 1200억달러에 달할 것으로 예측된다.

남미 지역에서는 멕시코 시티와 과달라하라, 보고타, 산티아고, 부에노스 아이레스, 리우데자네이루 도시들이 스마트 시티 이니셔티브 개발에 적극적. 브라질에서는 2021년까지 32억달러에 달할 것으로 보이는 IoT 시장에 스마트 시티 프로젝트가 약 20%를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프로스트 앤 설리번 측 관계자는 “현재 대부분의 스마트 시티 모델들은 사일로 방식의 솔루션이기 때문에 상호 작용이 어렵다”며, “앞으로는 단일 플랫폼에서 모두 수직 연결되는 통합 솔루션으로 바뀔 것이다. IoT는 이미 통합 솔루션이 가능한 방향으로 개발 중이다”라고 밝혔다.
김진성 기자 weekendk@kidd.co.kr

안녕하세요~산업1부 김진성 기자입니다. 스마트공장을 포함한 우리나라 제조업 혁신 3.0을 관심깊게 살펴보고 있으며, 그 외 각종 기계분야와 전시회 산업 등에도 한 번씩 곁눈질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0 / 1000

주소 : 08217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업무A동 7층 | TEL : 1588-0914 | 정기간행등록번호 서울 아 00317 | 등록일자 2007년 1월29일

발행인 · 편집인 : 김영환 | 사업자번호 : 113-81-39299 | 통신판매 : 서울 구로-1499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