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동영상뉴스] 전기차 기술 한눈에 'EV TREND KOREA 2018'

현대 코나EV, 재규어 I-페이스 전기차 엑스포에서 선보여

[산업일보]


서울에서 최초로 전기차 엑스포가 열렸다. 국내외 완성차 브랜드들의 대표모델과 신차들을 직접 만나고 시승도 해볼 수 있는 체험형 전시회다.

[동영상뉴스] 전기차 기술 한눈에 'EV TREND KOREA 2018'


친환경 자동차 전시회 및 EV(Electric Vehicle) 엑스포 ‘ EV TREND KOREA 2018’이 12일 개막했다.

서울 코엑스에서 15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전시회에 전기차 제조사 등 관련 산업 종사자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행사를 주최한 환경부는 “친환경 전기차의 수요가 급증하는 글로벌 트렌드에 맞춰 전기차를 널리 알리고 민간보급을 확대하기 위해 기획했다”고 밝혔다.

개막식에 참석한 환경부 김은경 장관은 “연일 심해지는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정부는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가운데, 내연기관의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2011년부터 전기차 보급사업을 펼치고 있다”며 “지난해까지 약 2만5천 대 보급을 달성했고, 올해도 그에 준하 도록 계획 중”이라고 말했다.

[동영상뉴스] 전기차 기술 한눈에 'EV TREND KOREA 2018'


전시장 내 르노삼성, 테슬라, BMW, BYD 등 국내외 전기차 브랜드들이 대표모델을 선보이고 있다.

특히, 현대자동차(이하 현대차)와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이하 재규어)는 각각 ‘코나EV’와 ‘I-페이스’ 등을 아시아 최초로 공개했다.

현대차 이광국 부사장은 “올해 코나 일렉트릭 판매를 1만2천 대 이상으로 목표하고 있다”며 “친환경적이고 실용적인 세계 최초의 소형 SUV 전기차로 고객들의 삶을 편리하고 혁신적으로 바꿀 것”이라고 밝혔다.

재규어 백정현 대표는 “2020년까지 모든 라인업에 친환경 모델을 추가할 계획으로, 재규어 최초의 순수 전기차인 I-페이스가 그 첫걸음”이라고 소개한 뒤 “충전 인프라 확대 지원 등을 통해 국내 전기차 시대를 앞당기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창모터스와 쎄미시스코 등은 '다니고', 'D2' 같은 초소형 전기차를 선보여 주목을 받고 있다.

전기승용차뿐만 아니라 전기이륜차, 전기화물차, 전기버스도 출품됐으며, 충전기 제작사의 다양한 급속 및 완속 충전기도 등장했다.

부대행사로 열리는 ▲Green Car For All 국제 컨퍼런스 ▲친환경차 보급 확대를 위한 정책토론회 ▲전기차 유저포럼 ▲오픈 세미나 등을 통해 전기차에 대한 정보교류 및 네트워크 구축의 장이 되고 있다.

전시기간 동안 관람객들을 위한 수소전기버스 및 친환경차 시승체험과 가족 관람객들을 대상으로 한 ‘전동패밀리카’ 체험 행사도 함께 진행된다.

이밖에도 전동퀵보드, 전동휠 등을 접할 수 있는 ‘스마트 퍼스널 모빌리티 쇼’와 완성이륜차 및 부품을 둘러볼 수 있는 ‘서울모터사이클쇼’가 같은 기간 동시에 개최돼 시너지효과를 거둘 것으로 보인다.
정수희 기자 edeline@kidd.co.kr

국내외 로봇산업과, IoT, 4차 산업혁명 등 다양한 산업동향과 참 소리를 전합니다. 또한 산업전시회 등의 분야와 함께 ‘영상 뉴스’ 등의 콘텐츠로 독자 여러분을 찾아뵙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0 / 1000

주소 : 08217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업무A동 7층 | TEL : 1588-0914 | 정기간행등록번호 서울 아 00317 | 등록일자 2007년 1월29일

발행인 · 편집인 : 김영환 | 사업자번호 : 113-81-39299 | 통신판매 : 서울 구로-1499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