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내 총판 센트랄테크 상담안내 02-897-0945
절삭공구 국내 최대 직영점 (주)제이엘월드
윙배너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 사업’ 통해 지능화된 도시기반 조성

서울·제주 등 12개 지자체 사업지로 선정

[산업일보]
교통‧에너지 등 도시 인프라에 정보통신기술을 결합한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 사업’의 대상지가 정해졌다.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는 최근, 방범‧교통 등 각종 정보시스템을 유기적으로 연계‧활용하고, 스마트 도시 안전망을 구축하는 ‘2018년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 사업’의 대상지로 서울시‧제주도 등 12개 지자체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지난 1월 실시한 공모에 전국 33개 지자체가 참여한 가운데, 최종 선정된 12곳은 사업비 12억 원 중 6억 원을 각각 지원받게 될 예정이다.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은 교통‧환경‧에너지‧수자원 등 각종 도시 인프라에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첨단 정보통신기술(ICT)을 연계‧활용하는 데 핵심 역할을 하는 기반 소프트웨어로, 고가의 외국산 플랫폼 수입을 대체하기 위해 2009년부터 2013년까지 100억 원 규모의 국가 연구‧개발(R&D)사업으로 개발됐다.

통합 플랫폼이 지자체에 적용되면 방범‧방재‧교통 등 도시의 주요정보가 유기적으로 연계돼 도시 관리의 효율성이 높아지고 보다 편리한 ‘스마트시티’로 운영될 것으로 보인다.

국토부는 또, 경찰청‧소방청 등과 협력해 2016년부터 개발한 ‘5대 안전망 연계 서비스’도 함께 보급할 계획이다. 지자체와 112, 119, 사회적 약자 등에 대한 정보 시스템이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으로 연계돼 긴급 상황 시 골든타임 단축 등 국민안전 서비스가 개선될 전망이다.

국토부는 2022년까지 전국 80개 지자체에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을 보급해 4차 산업혁명의 기반 조성과 도시 안전망을 구축하는 한편, 서울시 등 광역 대도시와 인구가 적은 소규모 도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정보화진흥원 등과 협력해 기반 구축 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국통부 정경훈 도시정책관은 “지난 1월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2018에서는 미래기술로 불리던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5세대 이동통신(5G) 등이 짧은 시간에 상용화돼 대부분의 제품에 적용되고, 음성인식과 인공지능 기반의 스마트홈, 자율주행차 기술의 놀라운 발전을 보여줬다”며, 향후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을 활용한 연결성을 바탕으로 자율주행차, 드론, 스마트홈 등이 도시 내에서 원활하게 운용될 수 있도록 지능화된 도시기반 조성을 서두르겠다”고 말했다.
정수희 기자 edeline@kidd.co.kr

국내외 로봇산업과, IoT, 4차 산업혁명 등 다양한 산업동향과 참 소리를 전합니다. 또한 산업전시회 등의 분야와 함께 ‘영상 뉴스’ 등의 콘텐츠로 독자 여러분을 찾아뵙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